이천시, 과수화상병 특별대책기간 운영
이천시, 과수화상병 특별대책기간 운영
  • 서형문 기자
  • 승인 2022.01.27 13: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료제 없는 과수의 구제역… 감염위험 사전 제거해야”
동절기 과수 궤양 제거·상시 예찰·의심증상 신고 당부

이천시는 과수의 구제역이라 불리는 과수 화상병 발생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 상시 예찰을 강화하고, 농가 궤양 제거 홍보, 화상병 전염 예방을 위한 농기구 소독 등이 철저히 지킬 수 있도록 사전예방 특별대책기간을 운영하여 지도 점검한다. 

과수 화상병은 사과․배에서 발생하는 세균병으로 감염될 경우 잎, 줄기, 꽃, 과실 등이 마치 불에 덴 것처럼 붉은 갈색 또는 검은색으로 변하고 마르는 증상을 나타내며 현재는 치료제가 없고 확산 속도가 빨라 농가에게 큰 피해를 유발한다.

이에 농가에서는 겨울철 과수화상병 사전예방을 위하여 자가 예찰을 실시하고, 주요 병원균 월동처인 궤양 등 감염 위험원을 사전 제거하여 병 발생 환경을 최소화 하여야 한다. 

 특히, 궤양 제거시에는 강전정(궤양 부위로부터 40cm 이상 절단) 후 절단 부위가 마르기 전에 도포제(티오파네이트메틸도포제 등) 등 소독약을 발라 감염을 예방한다. 또한, 전정 도구의 소독이 중요하므로 전정 나무를 바꿀 때마다 70% 알코올에 최소 90초 이상 침지하여 사용하는 것이 예방에 효과적이다

이천시 관계자는“과수 화상병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과수 재배 전 생육기에 상시적으로 예찰을 실시하고 사전예방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과수 화상병 의심증상 발생시 즉시 농업기술센터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 했다. 

한편, 이천시는 2019년 5개 농가에서 처음 발생한 이래로 2021년에 19개 농가에 발생하여 사과․배 4.7ha 면적을 공적방제(매몰) 실시한바 있다.

이천/서형문 기자 shm@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