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중요한 가치 가슴에 품고 나아가라”
“가장 중요한 가치 가슴에 품고 나아가라”
  • 오용화
  • 승인 2021.12.02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군기 용인시장, 단국대‘명사초청세미나’비대면 강연서 조언

 

“어떤 자리에 서 있던 ‘가장 중요한 것이 뭘까’ 고민하고, 그 중요한 가치를 나침반 삼아 앞으로 나아가세요”

백군기 용인시장은 지난 1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비대면으로 열린 단국대 ‘명사초청세미나’에서 학생들에게 이같이 조언했다.

백 시장은 이날 ‘신념이 있는 삶에 대해서’를 주제로 군인, 국회의원, 용인시장이라는 세 가지 직업을 경험하며 ‘정의’라는 신념을 갖고 어떤 노력을 해 왔는지 진솔하게 풀어냈다.

특히 백 시장은 “중요한 것은 어떤 직업을 갖느냐가 아니라 인생이라는 여정에서 쉽게 길을 잃지 않도록 어떤 가치를 가슴에 품어야 할까 고민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많은 청년들이 ‘공정’과 ‘정의’가 부재한 사회에 분노하고 있다”며 “하지만 우리 청년들이 이 같은 경험을 통해 분명 더 나은 가치로 이 사회를 채워갈 훌륭한 인재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연이 끝난 후 학생들은 백 시장에게 사회 전반, 시정과 관련된 다양한 질문을 쏟아냈다.

손세원씨는 “개인공간과 커뮤니티 공간을 모두 갖춘 청년 공동주거시설이 생겨나고 있는 추세”라며 “용인시도 청년들을 위해 이 같은 주거시설을 마련할 계획이 있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에 백 시장은 “청년 창업자들을 위한 주거 지원 사업은 있는데 대학생을 위한 공동주거시설이 안타깝게도 없다”며 “충분히 검토할 가치가 있고, 앞으로 임대주택을 건설할 때 이런 공간도 별도로 마련할 수 있도록 하면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김현진씨는 “시장님께서도 실패의 경험도 있으신지, 그 경험이 지금 리더의 자리에서 어떤 도움이 됐는지 궁금하다”고 질문했다.

백 시장은 “아주 오래전 사병 한 명이 자살한 일이 못내 가슴에 아픔으로 남았다”며 “이 일로 서로 진솔하게 마음을 나누는 일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닫고 지금도 시정에서 시민들과 ‘소통’하는 것을 가장 최우선 가치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명사초청세미나는 단국대학교 자유교양대학 교양학부 강좌로 학생들의 교양적 소양과 깊이 있는 안목을 기르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해 각 분야 명사를 초청해 특강을 듣는 자리다. 단국대 학생 66명이 온라인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참여했다.

용인/오용화 기자 oy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