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경찰 '가정폭력·성폭력 공동대응팀' 4곳으로 확대 운영
경기도-경찰 '가정폭력·성폭력 공동대응팀' 4곳으로 확대 운영
  • 연합뉴스
  • 승인 2021.11.25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가정폭력·성폭력 공동대응팀'을 올해 부천시와 하남시에 이어 내년 2곳을 추가로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도는 이날 경기남부경찰청, 경기북부경찰청과 이런 내용의 '가정폭력·성폭력 공동대응체계 구축과 공동대응팀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사업은 가정폭력·성폭력이 발생했을 때 지자체와 경찰의 개별 대응으로 후속 관리가 미흡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공무원, 경찰, 상담전문가 등이 공동 대응체계를 구축하는 내용이다.

올해 10월 첫 시범 운영지로 선정된 부천시와 하남시는 12월 중순 정식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가정폭력·성폭력 피해자가 112로 신고하면 경찰의 초기 대응 이후 피해자 동의를 받고 상담사, APO(학대예방경찰관) 등으로 구성된 공동대응팀이 사례 회의 등을 거쳐 전화 모니터링, 가정 동행 방문, 복지서비스 및 지원기관 연계 등을 수행한다.

협약에 따라 이들 기관은 시설과 인건비, 피해자 보호 전담경찰관 배치, 수사 상담 및 112 신고사건 자료 공유 등에 협력한다.

이순늠 도 여성가족국장은 "지속해서 증가하는 가정폭력, 성폭력, 데이트폭력, 스토킹 등에 대한 심각성을 인식하고 도와 시군, 경찰이 협력해 안전한 지역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tkim@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