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유빈, 세계선수권 첫판 승전고…조대성과 혼복 1회전 통과
신유빈, 세계선수권 첫판 승전고…조대성과 혼복 1회전 통과
  • 연합뉴스
  • 승인 2021.11.24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유빈과 조대성[대한탁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신유빈과 조대성[대한탁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신유빈(17·대한항공)이 자신의 세계선수권대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신유빈-조대성(19·삼성생명) 조(21위)는 2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열린 2021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선수권 첫날 혼합복식 1회전(64강)에서 니킬 쿠마르-아미 왕(72위·미국) 조를 3-0(11-8 11-3 11-6)으로 물리쳤다.

신유빈-조대성 조의 다음 상대는 9위의 강자 오비디우 이오네스쿠-쇠츠 베르나네트(루마니아)다.

올해 9월 열린 아시아선수권에서 금메달 1개와 은메달 2개를 목에 건 신유빈은 중국 선수들이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입상에 도전한다.

한국 탁구의 10대 '새바람'인 신유빈과 조대성 모두 이번이 첫 세계선수권 출전이다.

신유빈은 이날 여자단식 1회전(128강)도 나선다. 상대는 2020 도쿄올림픽 단체전 동메달리스트 수와이얌(홍콩)이다.

추교성 여자 대표팀 감독과 신유빈, 조대성

추교성 여자 대표팀 감독과 신유빈, 조대성

[대한탁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가장 먼저 경기에 나선 최효주(63위·삼성생명)가 수티르타 무케르지(100위·인도)와 여자 단식 1회전에서 4-1(8-11 11-4 11-5 11-0 11-4) 역전승을 거뒀다.

최효주의 2회전 상대는 왕만위(4위·중국)다.

임종훈(71위·KGC인삼공사)은 오마르 아사르(29위·이집트)를 4-1(11-9 11-13 11-4 11-8 11-7)로 꺾었다.

임종훈은 가스톤 알토(97위·아르헨티나)와 3회전 진출을 다툰다.

ahs@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