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게이트” vs “국민의힘 게이트”
“이재명 게이트” vs “국민의힘 게이트”
  • 이천우 기자
  • 승인 2021.10.18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국감’대장동 특혜의혹 놓고 여야 격돌
도청앞 보수단체-李지사 지지단체 맞불 집회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청 국정감사에서는 '대장동 의혹'을 놓고 여야 의원 간, 야당과 이재명 지사 간 한 치 물러섬 없는 공방전이 이어졌다.

박완수 의원은 의사진행발언에서 "요즘은 국회의원들이 옛날처럼 불필요한 자료를 과다하게 요구하지 않는데, 경기도가 이렇게까지 자료를 제출하지 않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이 지사님은 국회의 권능을 무시하는 그런 자세를 버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전 10시를 조금 넘어 질의응답이 본격 시작되자마자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장동 의혹은 '단군 이래 최대 게이트'라고 규정한 뒤 이 지사를 향해 날 선 공격을 이어가자 국감장의 긴장감은 급속히 높아졌다.

김도읍 의원은 "천화동인 1호의 절반을 소유한 '그분'은 돈을 자기 주머니에 가지고 있는 것이 중요하지 않고 그분이 쓰고 싶은 곳에 쓰고자 할 때 그분의 의사대로 지배력을 행사하면 그게 곧 그분의 돈"이라며 이 지사를 겨냥했다. 심지어 "가면 뒤 그분의 실체"라며 이 지사를 추궁했다.

경기도 행정1부지사 출신으로 이 지사의 저격수를 자처해 사보임으로 행안위에 합류한 박수영 의원은 "명백한 배임, 최소한 직무유기"라는 시각 자료를 들고나와 "(이 지사가 당시 시장으로서 대장동 관련 내용을) 보고 받았나, 안 받았나"라며 몰아붙였다.

서범수 의원은 대장동 의혹을 빗대 영화 '아수라'의 장면을 보여주며 공격하자 이 지사는 "사실이 아니다. 대장동을 설계했지만 대장동 게이트를 설계한 건 아니다"며 굳은 표정으로 답변했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 의원들의 계속되는 추궁에도 시종일관 차분한 표정과 말투를 유지하면서도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은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입장을 거듭 주장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가 국감자료 제출에 비협조적이라는 지적에 "국민의 힘 홍준표 대선 후보께서도 경남도지사를 하실 때 '자치사무는 국감 대상이 아니다'라며 국감 때 자료 제출을 하지 않았다"며 "특히 대장동 관련 자료는 성남시 사무여서 성남시에 자료가 있지, 경기도엔 전혀 자료가 없다"고 반격했다.

대장동 논란에 대해선 "부정부패 주범은 돈 받은 사람"이라며 "제가 뭘 해 먹었다는 취지인데 분명한 사실은 국민의힘, 과거 새누리당이 당의 당론으로 공공개발 막았다"고 역공을 펼치기도 했다. 이 지사가 답변하는 과정에서 국민의힘 일부 의원이 "여기가 기자회견 장이냐", "답변이 너무 길다"며 항의하기도 했지만 '돈을 받은 자=범인', '장물 나누는 자=도둑'이라고 적힌 손팻말까지 들어 보이며 "개발이익을 차지한 민간업자에게 어떤 형태로든 금전적 이익 나눈 것은 국민의힘 국회의원 또는 국민의힘이 추천한 검찰 출신 변호사들"이라고 재차 맞받아쳤다.

김용판 의원이 조폭 연루 의혹을 제기할 때는 "허허허~"하고 헛웃음까지 지은 이 지사는 "학예회 하는 것도 아니고 좀 답할 기회를 달라"며 야당 의원들의 공격에 물러섬 없는 모습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같은 당 대선후보인 이 지사의 해명성 답변을 유도하는 등 적극적으로 엄호했다.

이해식 의원은 "대장동 개발 당시 성남시 의회는 한나라당이 다수 의석이었고 공공 개발을 줄기차게 반대하던 때"였다며 "공공으로 갈지 민관 합작으로 갈지도 모르는 때였는데 대장지구에서 공익을 환수해 공원 개발을 하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다는 뜻 아니냐"고 이 지사에게 의혹에 대해 해명할 기회를 줬다.

백혜련 의원도 "국감은 정치적 주장만이 아니고 팩트에 근거해서 질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그분'에 대해선 서울중앙지검 국감에서 이정수 검사장이 말했던 것처럼 그분을 이 지사로 보는 것은 팩트가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경기도청 앞에는 대장동 개발 특혜 논란에 대해 이 지사의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하는 보수단체들과 이 지사의 지지자들이 이른 시간부터 몰려 어수선한 모습을 보였다.

국민의힘 지역당원협의회 관계자들은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대장동 게이트, 특검이 답이다" 등의 피켓을 들고 서서 각각 1인 시위를 벌였다.

이 지사 지지 모임인 '촛불 백년 이사람'은 "토건 세력과 유착한 부패정치 세력 청산", "돈을 받은 자가 범인이다" 등의 현수막을 들고 이에 맞섰다.

수원/이천우 기자 leecw7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