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7일 개막…6개팀 128경기 치른다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 7일 개막…6개팀 128경기 치른다
  • 연합뉴스
  • 승인 2021.04.07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립야구단 경기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도가 지원하는 '2021 독립야구단 경기도리그'가 7일 광주시 팀업캠퍼스에서 고양 위너스와 파주 챌린저스 경기를 시작으로 개막한다. 올해 리그는 연천 미라클, 고양 위너스, 파주 챌린저스 등 기존 3개 팀과 새로 합류한 성남 맥파이스, 신규 창단된 광주 스코어본하이에나들, 시흥 울브스 등 총 6개 팀 15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오는 10월까지 총 128경기를 해 우승팀을 가린다. 독립야구단은 주로 프로리그에 진출하지 못하거나 방출된 선수들이 모여 자체적으로 운영되는 야구단이다. 선수들의 최종 목표는 프로 진출이다. 지난해 파주 챌린저스의 김동진 선수는 2021 KBO 신인드래프트에서 삼성 라이온즈에 지명됐고, 파주 챌린저스의 안찬호 선수와 고양 위너스의 오세훈 선수는 두산 베어스에 육성선수로 입단해 꿈을 이뤘다.

gaonnuri@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