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리그 복귀 임박' 김광현, 두 번째 시뮬레이션 게임…5이닝 6K
'빅리그 복귀 임박' 김광현, 두 번째 시뮬레이션 게임…5이닝 6K
  • 연합뉴스
  • 승인 2021.04.07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리그 복귀를 앞둔 김광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빅리그 복귀를 앞둔 김광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두 번째 시뮬레이션 게임도 무난하게 소화했다. 세인트루이스 구단이 예고한 대로 '4월 중순 등판'이 유력해 보인다. 허리 통증 탓에 부상자 명단(IL)에 오른 채 정규시즌 개막을 맞은 김광현은 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에서 열린 시뮬레이션 게임에 등판해 최종 점검을 했다. 폭스 계열 밸리스포츠 미드웨스트의 짐 헤이스는 자신의 트위터에 김광현의 시뮬레이션 등판 결과를 전했다. 김광현은 5이닝 동안 공 68개를 던졌고, 2안타와 볼넷 1개를 허용하는 동안 삼진 6개를 잡았다. 헤이스는 "김광현의 직구 구속은 시속 87∼90마일(시속 140∼145㎞)을 오갔다"고 밝혔다. 김광현은 메이저리그가 개막한 2일 시뮬레이션 게임에서 공 51개를 던졌고, 삼진 9개를 잡았다. 4일 휴식 후 다시 시뮬레이션 게임을 치르는 '선발 투수 일정'을 소화한 김광현은 투구 수를 68개까지 늘렸다. 실전 등판도 가능한 수준이다. 김광현은 지난달 14일 시범경기 세 번째 등판을 앞두고 불펜 투구를 소화하다가 허리에 통증을 느껴 투구 훈련을 잠시 멈췄다. 2주 동안 다시 속도를 낸 김광현은 3월 28일 시범경기에 등판했다. 그러나 김광현을 '선발 투수'로 못 박은 세인트루이스 구단은 김광현에게 '선발 등판'을 준비할 시간을 주기로 했다. 김광현은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에 오른 채 정규시즌 개막을 맞았고, 세인트루이스 스프링캠프 훈련장이 있는 주피터에 남아 두 차례 시뮬레이션 투구를 했다. 점검은 거의 끝났다. 김광현은 곧 세인트루이스 선수단에 합류해 2021년 첫 등판 일정을 정할 예정이다. 세인트루이스는 9∼15일 밀워키 브루어스, 워싱턴 내셔널스와 홈 6경기를 펼친다. 김광현은 이 기간에 선발 등판할 가능성이 크다.

jiks79@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