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부터 학교밖 청소년에 자립수당 지원
경기도, 올해부터 학교밖 청소년에 자립수당 지원
  • 연합뉴스
  • 승인 2021.03.08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 체험[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직장 체험[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도는 올해부터 '학교 밖 청소년'에게 자립지원 수당을 지급한다고 8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과천시와 연천군을 제외한 경기도 29개 시·군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 이용 청소년 1천500여 명이다. 이들 중 자립훈련 교육과정 참여자에게 20∼25만원씩의 자립훈련수당을, 자격증 취득자에게 20만원씩의 자격취득수당을 각각 문화상품권 또는 지역화폐로 지원한다. 수당을 받기 위해서는 먼저 시군 센터에 등록해 자립계획을 수립해야 한다. 자립훈련수당의 경우 자격증, 취업 준비 등 교육과정에 80% 이상 출석해야 한다. 수당 지원은 연간 1인 1회로 제한한다. 다만 사업 성과에 따라 하반기에 사업비가 추가 확보되면 2개 이상 다른 교육과정에 참여하는 청소년에게 중복 지원도 검토할 방침이다.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는 정규교육 과정에 진학하지 않은 청소년이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게 돕는 기관이다. 도내에는 경기도 센터 1곳과 연천군을 제외한 시·군 센터 30곳 등 총 31곳이 운영 중이다. 학교 밖 청소년은 학교 입학 후 3개월 이상 결석하거나 취학 의무를 유예한 청소년, 제적·퇴학 처분을 받거나 자퇴한 청소년, 고등학교 또는 이와 동일한 과정을 교육하는 학교에 진학하지 않은 청소년을 말한다. 도는 도내에 약 14만명의 청소년이 여기에 해당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gaonnuri@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