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알리는 복수초 활짝
봄 알리는 복수초 활짝
  • 최원류 기자
  • 승인 2021.02.25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 국립수목원에서 활짝 핀 개복수초.    <사진·포천시 제공>

 

국립수목원 전시원에 심어져 있는 얼음새꽃이 만개했다. 봄이면 가장 먼저 피는 우리꽃이 바로 ‘얼음새꽃’이다. ‘얼음새꽃’은 복수초의 순우리말로 눈 속에서도 노란꽃을 피우며, 행운과 장수를 의미하는 꽃이기도 하다. 국립수목원에서 볼 수 있는 복수초는 ‘개복수초’다. 개복수초는 줄기가 분지하여 여래 개의 꽃이 달리며, 꽃잎보다 꽃받침이 짧고, 잎과 꽃이 함께 나오는 특징이 있다.

포천/최원류 기자 cwr@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