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중산동‘트램’연장 가시화되나
고양 중산동‘트램’연장 가시화되나
  • 고중오
  • 승인 2021.02.17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정민 의원, 주민간담회서 “상반기 예비타당성조사 가교역할”약속
홍정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고양시병)이 고양선‘트램’에 대해 식사동에서 중산동까지 연장관철 관련 예비타당성조사를 상반기내에 실시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에 가교역할을 하겠다고 약속함에 따라 고양시 전체를 아우르는 고양시교통체계 개편 타당성 용역조사를 고양시와 긴밀히 협의해 올 상반기 안에 교통체계개편을 위한 추경예산이 편성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홍 의원은 17일, 중산동 하늘마을6단지에서‘고양선 트램 중산동 연장 대책위원회’핵심요원들과 긴급 간담회를 갖고 ‘트램’연장의 당위성에 대한 의견을 청취한 후 이를 공조하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상반기에 타당성 조사를 의뢰하고 국토부 등 관계기관에 관련건의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홍 의원과 이은경 고양대로 교통대책연합회장, 이치형 일산 센트럴아이파트 입주자대표, 김동호 6단지대표 등 관계인들이 참석했다.
앞서 중산동 일대 주민들의 분노가 부글부글 끌고 있는 가운데 중산동‘트램연장’을 요구하는 대형현수막을 단지에 부착하고 주요도로 육교에서 매주 월~화요일 1인 시위와 함께 서명운동을 1개월째 펼쳐오고 있다.
이날 홍 의원은 지역사회의 교통실태와 주민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한 뒤‘트램’연장의 필요성을 재인식,“정부 여로에 주민요구사항을 전달하고 관철시키는데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이은경 회장은 “중산동 고양대로는 당시 편도 2차선인 도로계획을 6단지 주민이 도로확장비용 1천억원을 부담해서 현재의 왕복 8차선으로 확장하도록 했는데도 식사동까지 ‘트램’을 제한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졸속 교통정책으로 주민을 무시하는 행정이라고 비난했다.
그들은 또 이재준 고양시장은 특정지역의 교통행정을 펼쳐 지역․주민 간 갈등이 증폭되고 있다며 덕양구 시장이라는 소문이 일산지역에 널리 퍼져 있는데도 귀머거리 행정을 펼치고 있다고 꼬집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12월 29일 고양 창릉신도시에 서울 은평구 새절역으로 이어지는 신규 철도 노선인 고양선을 개통하되 교통소외지역인 고양시 식사동에는 ‘트램’형태로 철도를 건설한다는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 결과를 발표한바 있다.
이 같은 국토부의 발표에 중산동 약 20만 명의 주민은 이 지역인구가 고양시의 약25%달하는 절대적 숫자인데도 고양시와 경기도, 국토교통부가 이를 외면하고 있다며 실망과 함께 분노를 억제할 수 없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특히 주민들은 무엇보다 지하철연계의 ‘트램’을 식사동까지로 제한하는 것이야말로 지역별 차별화며 그 근거가 뭐냐고 따져 물었다.
연장요구 지역은 중산동 4만8000여명, 탄현 5만2000여명, 풍동 3만 9000여명 일산1~2동 6만 여명 등 총 20만 명으로, 고양시 전체 인구의 5분의1 정도로서 절대적 비중의 인구밀집을 구성하는 지역이다.
반면 식사동은 6,000세대(추계)로 중산동 탄현 일산 1~2동 인구의 약 10분의 1의 주민이 거주하는 곳으로 평가되고 있다.
그런데도 국토부가 중산동까지의 연장요청을 묵살하고 식사동까지 계획을 제한한 그 배경과 이유를 놓고 의문을 제기했다.
한편 고양탄현 택지지구에는 2023년 3,300세대가 추가 공급예정으로, 이럴 경우 중산동 대로는 그야말로 차량의 과포화로 교통체증에서 벗어날 수 없을 만큼, 심각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고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