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환경부 ‘동상이몽’
인천시·환경부 ‘동상이몽’
  • 박경천 기자
  • 승인 2021.01.24 1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쓰레기매립지 2025년 종료” “연장할 수도”
수도권 일대에서 온 쓰레기를 인천에 있는 쓰레기 매립지에 버리고 있다.    

 

인천에 있는 수도권쓰레기매립지 연장 여부를 놓고 환경부와 인천시가 다른 입장을 보여 인천시의 반발이 거셀 것으로 예상된다. 매립지 사용 연장 종료를 외쳐온 인천시로서는 정부에 뒷통수를 크게 한방 맞은 셈이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지난 20일 국회환경노동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수도권매립지 사용연장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다. 후보자였던 한 장관은 환경부 등의 4자 협의체 합의 내용을 인용해 3-1공구의 추가 사용 연장이 가능하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현재 서울시와 경기도가 진행하고 있는 대체 매립지 공모에 대해서도 “합의서에 대체 매립지를 한번 찾아보자는 내용이 있어 진행 중”이라고 답변했다. 

이에 반해 박남춘 인천시장은 지난해 말  2025년 매립지 사용 종료를 천명하며 기정사실화 했다.  게다가 박 시장은 지난 20일 SNS를 통해 한 후보자가 “신임장관이 되면 수도권 매립지를 둘러싼 현안도 잘 풀릴 것으로 믿는다”며 기대를 한껏 드러냈다. 

인천시는 "인사청문회에서 여야를 막론하고 대체매립지 공모 유찰 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지적했다"며 "쓰레기는 버린 곳에서 처리한다는 '발생지 처리원칙'을 바로 세우지 않는 한 시민들을 설득하기는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한정애 후보자가 당면 현안에 대한 단편적인 대응이 아닌 우리 아이들과 미래를 위한 현명한 해결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국민의 힘 인천시당은 '박남춘 시장의 입장은 무엇인가'라는 성명서를 내고 "결과적으로는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격이 됐다"며 "보여주기쇼를 멈추고 인천 시민의 입장에서 한정애 장관이 아예 연장 가능 생각을 못하도록 차단해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 힘은 "한 후보자의 이같은 입장에 대해 박 시장은 며칠째 아무 소리가 없이 오히려 탄소중립운운하며 한 후보자를 치켜세우고 있으니 이렇게 되면 매립지 사용 종료에 대한 박시장의 의지에 대한 진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인천/박경천 기자 pkc@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