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찾아가는 청소복지’ 저장각박증 가정 발굴 서비스
안양시, ‘찾아가는 청소복지’ 저장각박증 가정 발굴 서비스
  • 이양희 기자
  • 승인 2021.01.18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장강박증 가정 발굴…폐지·고철 등 청소 주민불편 해소

안양시가 청소기동반을 활용해‘찾아가는 청소복지서비스’(이하 청소복지)를 시행해 호응을 얻고 있다. 시는 지난 14일 만안구 안양6동 주택가 한 70대 어르신 가정에 대해 9번째로 찾아가는 청소복지를 실시했다.

폐가전과 고철, 폐지 등 집안에 한가득 쌓여있는 쓰레기를 치우는 데만 세 시간 가량이 소요됐다.

공무원과 청소기동반원 25명이 나서는 가운데 집게 차로 끄집어낸 폐기물의 무게만 5톤이 넘었으며, 분류작업을 통해 일부는 고물상에, 나머지는 청소차량에 실려 박달 생활폐기물 처리장으로 보내졌다.

집주인인 70대 거주자는 2004년부터 고물과 폐지 수집을 시작해 현재까지 집안은 물론 집 인근에까지 쌓아놓고, 자신은 노상에서 생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저장강박증이 강하게 의심되는 부분으로, 이로 인해 민원이 제기되고 있는 상태였다.

이날 청소복지 시행과 함께 거주 어르신 가족들을 통해 폐기물 적치를 하지 않겠다는 서약도 받았으며, 최병일 시의회부의장과 이영철 만안구청장이 현장을 방문해 격려하기도 했다.

시는 지난 2019년부터 이 같이 저장강박증 또는 강박증이 의심되는 주민 가정을 대상으로 모두 9차례 청소복지를 실시했으며 그동안 수거한 분량만 25톤에 이른다.

이날 폐기물 수거에 참여한 한 기동반원은 "힘들고 불결하지만 말끔히 치우고 나니 속이 시원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발굴과 신고로 청소복지서비스를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안양/이양희 기자 ly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