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4개 지자체 공동으로 추진 ‘가평군 공동형 종합장사시설’급물살
경기북부 4개 지자체 공동으로 추진 ‘가평군 공동형 종합장사시설’급물살
  • 김기문
  • 승인 2021.01.14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북부 4개 지자체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가평군 공동형 종합장사시설’건립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14일 가평군 장사시설 건립추진 자문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남양주시, 포천시, 구리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추진하고 있는 공동형 장사시설 입지 후보지로 가평읍 개곡2리와 복장리 마을 2곳으로 좁혀진 가운데 최종 결정만 남겨 놓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위원회는 지난해 말 관내 전 지역을 신청대상으로 설치 후보지 공개모집과 읍면 순회 설명회를 통해 화장장 유치 타당성 및 필요성, 추진계획 등을 홍보해 왔다.

이를 통해 후보지 유치신청을 한 3개 마을 중, 1차 관문인 서류심사를 통해 2개 마을이 선정돼 최종 후보지 1곳을 놓고 경쟁을 벌이고 있다.

앞으로 이 마을은 오는 3월안으로 입지타당성 용역 시행과 현장조사 실시, 입지타당성 조사 용역보고회 및 입지후보지 최종 심사 등을 통해 가평군 공동형 종합장사시설 최종 입지로 결정될 계획이다.

후보지가 결정되면 금년 5월까지 장사시설 유치지역 및 그 주변지역 주민지원 기금 및 건립사업 특별회계 설치·운용조례 제정과 사업참여 시·군 공동투자 협약서 체결 등을 추진하게 된다.

이후 내년 6월까지는 중기지방재정계획 수립, 공유재산 관리계획 수립, 중앙투자사업 심사, 기본계획 수립 및 도시계획시설결정 용역 추진 등 행정절차 이행 및 용역을 진행하게 된다.

또 2023년 9월까지 기본설계 및 실시설계 용역과 토지보상을 거쳐 같은해 10월부터 2025년 12월 완공을 목표로 자연친화적 종합장사시설 조성공사를 벌이고 2026년 1월부터 3월까지 시험운영 및 개장에 들어갈 예정이다.

가평군 공동형 종합장사시설은 30만㎡에 10기 내외의 화장로와 봉안시설, 자연장지, 장례식장, 진출입로 및 주차장 등 부대시설이 들어설 계획이며, 사업비는 1천100억원으로 추정하고 있다.

총 사업비 중, 지역주민에 대한 인센티브를 포함하고 있는 가운데 유치지역에 대해서는 120억 이내의 기금지원사업과 장례식장, 식당, 매점, 카폐, 봉안용품 운영 등 수익시설운영권 및 화장수수료가 면제된다.

가평/김기문 기자 ggm@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