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수원·성남·용인·파주∼서울 11개 노선 하루 44회 증차
화성·수원·성남·용인·파주∼서울 11개 노선 하루 44회 증차
  • 연합뉴스
  • 승인 2020.10.18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역급행버스 노선에 전세버스 추가 투입…출퇴근 혼잡 해소
출퇴근 시간 집중배차[연합뉴스 자료사진]
출퇴근 시간 집중배차[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화성·수원·성남·용인·파주에서 서울을 오가는 광역급행버스 11개 노선에 전세버스를 투입해 하루 44회(출근 29회·퇴근 15회) 운행이 늘어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증차 운행 지원사업 노선은 출퇴근 시간대 이용객이 많거나 배차 간격이 긴 곳을 중심으로 선정됐으며, 지난달부터 증차 운행 준비를 마친 기초 지자체부터 순차적으로 시행된다. 우선 화성 동탄·성남 분당에서 서울로 운행하는 6개 광역급행버스 노선은 지난달 14일부터, 수원 영통·호매실에서 서울로 운행하는 3개 노선은 이달 5일부터 증차 운행을 시작했다. 용인 수지에서 서울로 운행하는 노선은 이달 19일부터 운행 횟수가 늘어난다. 또 오는 12월에는 파주 운정에서 서울로 운행하는 노선도 증차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지난달 이미 증차운행을 시작한 화성·성남시 사례의 경우, 출퇴근 시간대 평균 배차 간격이 증차운행 이전과 비교해서 6분가량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지원대상 11개 노선 전체로 보면 출퇴근 시간대 좌석 공급량이 약 30% 늘어 이용객 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종철 대광위 광역교통정책국장은 "내년부터는 광역급행버스뿐만 아니라 일반 광역버스까지 증차운행 지원을 확대해 광역교통 서비스를 꾸준히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표] 2020년 증차운행 지원 현황

 

지자체 노선 번호 지원 내용
화성시 동탄∼서울역(M4108, M4130, M4137),
동탄∼강남역(M4403, M4434)
노선별 출근 3회/일, 퇴근 3회/일
수원시 영통∼서울역(M5107), 삼성전자∼서울역(M5121),
호매실∼강남역(M5443)
노선별 출근 2회/일
성남시 분당∼서울시청(M4102) 출근 3회/일
용인시 수지∼서울시청(M4101) 출근 3회/일
파주시 운정∼서울역(M7111) 출근 2회/일

 

kihun@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