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화장실 1천여곳에 2025년까지 안심비상벨 설치
경기도, 화장실 1천여곳에 2025년까지 안심비상벨 설치
  • 연합뉴스
  • 승인 2020.10.15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부터 공중 500곳·민간 480곳 여성안심 환경개선 추진
여자화장실 안심 비상벨[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여자화장실 안심 비상벨[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도는 여성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내년부터 2025년까지 공중·민간 화장실 1천여곳에 안심 비상벨과 안심 거울, 불법 촬영 차단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설치 대상은 공중화장실 500곳과 민간화장실 480곳이다. 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접목된 안심 비상벨 시스템은 비상벨을 누르거나 소리를 지르면 이를 감지해 관제 서버를 통해 담당자와 지구대 상황실에 바로 전달돼 조치가 이뤄진다. 현재 도내 공중화장실 1만689곳 가운데 비상벨이 설치된 곳은 1천960개(18%)에 불과하다. 도가 계획한 대로 5년간 화장실 환경개선 사업이 완료되면 도와 시군이 예산을 지원한 도내 안심 화장실은 1천960곳(공중)에서 2천940곳(공중·민간)으로 늘어난다. 이 밖에 도는 안전 취약 화장실을 발굴하기 위한 민간화장실 여성자문단도 운영할 계획이다. 도는 이를 위해 총 45억3천만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이순늠 도 여성가족국장은 "민간영역의 소규모 화장실 치안은 취약한 편인데 이번 사업은 그동안 관리 사각지대로 꼽힌 민간화장실까지 경기도의 지원을 확대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범죄로부터 여성과 아동이 모두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화장실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여성안심 화장실

경기도, 여성안심 화장실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gaonnuri@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