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GTX-D 청라·검단 동시 추진 '환영'
인천 서구, GTX-D 청라·검단 동시 추진 '환영'
  • 강용희 기자
  • 승인 2020.10.13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프라 확보로 ‘사통팔달 교통 중심도시’ 완성의 계기 될 것

 

인천 서구는 인천시가 12일 개최한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도입 사전타당성조사 용역보고회’에서 인천국제공항행 및 검단·김포행 두 노선을 동시에 시행하는 방안을 발표한 것과 관련, 서구민과 함께 환영한다는 입장을 13일 밝혔다.
인천시가 발표한 사전타당성조사 용역 결과에 따르면, 서울에서 이어지는 GTX-D 노선에 있어 경기 부천을 기점으로 인천국제공항(청라 경유), 경기 김포(검단 경유) 두 축으로 이어지는 ‘Y자 노선’ 사업방안이 각각의 노선사업을 시행하는 방안보다 최적의 방안인 것으로 분석됐다.
해당 노선은 총연장 110.27km, 정거장은 18개소이며 총사업비는 10조 781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시는 국토교통부가 2021년 상반기 내 수립 예정인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내 해당 노선 반영을 건의할 계획이다.
서구에는 현재 인천1호선 및 서울5호선 검단 연장, 인천2호선 검단·김포일산 연장, 서울2호선 청라 연장, 서울7호선 석남·청라 연장, 서울9호선-공항철도 직결 운행 사업 등 총 8개의 철도사업이 진행 중이거나 검토 중이다.
인천시의 분석안대로 GTX-D 노선이 개통된다면, 기존에 추진 중인 교통개선 계획에 반영되어 있지 않았던 사업까지 추가됨으로써 탄탄한 도시철도망 구축에 있어 호재로 인식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검단, 청라·가정에서 수도권 동서지역 간 이동 시간이 1시간 이내로 단축됨에 따라 서구는 수도권에서 가장 큰 수혜지역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청라국제도시, 루원시티, 검단신도시, 검암역세권 개발 등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는 서구로서는 도시 규모와 인구의 증가를 뒷받침할 수 있는 교통 인프라의 확보로 ‘사통팔달 교통 중심도시’를 완성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주목된다.
이와 관련, 이재현 서구청장은 “시민 의견에 귀 기울이며 양 노선의 동시 시행방안을 선정한 인천시의 노력에 감사드린다”며 “이는 구민의 염원을 실현코자 인천시와 소통행정을 펼쳐온 결실이기도 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청장은 “GTX-D 노선 청라, 검단 동시 추진방안이 국가 계획에 반영돼 최종 확정될 수 있도록 인천시와 함께 적극 노력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서구가 ‘미래를 선도하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인천/강용희 기자 kangyh824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