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상록署-편의점 협력 ‘메신저 피싱’ 범죄 피해 예방
안산상록署-편의점 협력 ‘메신저 피싱’ 범죄 피해 예방
  • 홍승호
  • 승인 2020.09.22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상록경찰서(서장 심헌규)는 신종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따른 비대면 탄력순찰 업무를 추진하는 가운데, 지난 5일부터 안산상록경찰서 팔곡파출소(소장 경감 이태희) 에서 추석 명절을 앞두고 보이스피싱 사례가 급증하는 것에 착안, 가족 또는 금융감독원 등 국가기관을 사칭해 ‘기프트 카드’를 사서 보내달라는 신종 수법에 대응하키 위해 ‘경찰&편의점 단톡방’을 개설해 비대면 탄력순찰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지난 14일 안산시 상록구에 위치한  A 편의점에 ‘기프트 카드(문화상품권)’를 구매하려는 노인이 ‘딸에게 문자를 받아서 구매한다.’고 하자, ‘단톡방에 게시된 수법과 똑같다.’는 생각이 들어 이를 제지 후 파출소에 연락해 피싱범죄 피해를 예방했다.
이날 피해 노인의 휴대폰 문자메시지에는 딸을 사칭 60만원 상당의 ‘기프트카드’를 구매해 뒷면 핀 번호를 사진 찍어서 보내달라는 내용이 적혀져 있어, 스마트폰 사용이 익숙하지 않은 노약자들의 주의가 요망된다.
심헌규 서장은  A편의점 업주에게 “범죄피해의 회복보다는 예방이 더 낫다”고 하면서 신고자에게 감사장을 전달, “최근 대포통장 확보가 어렵고 이체금액 제한으로 인해 ‘기프트 카드(상품권)’를 이용한 범죄가 늘어나고 있어, 편의점 관계자들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안산/홍승호기자 shhong4747@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