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과천청사 주택공급 대안 함께 찾자”
“정부과천청사 주택공급 대안 함께 찾자”
  • 이양희
  • 승인 2020.09.17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지사, 김종천 과천시장 천막집무실 방문

 

이재명 도지사가 김종천 과천시장의 천막집무실을 찾아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 계획’과 관련해 논의했다. 이 지사는 지난 16일  김 시장을 만난 자리에서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 문제에 대해 “과천시와 과천시민의 반대 입장에 관심을 갖고, 정부와의 사이에서 양자의 요구를 다 수용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의 이번 방문은 김종천 시장이 지난달 27일 경기도청에서 이 지사를 만나 정부의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 계획’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관심과 대안 마련에 경기도가 함께 노력해줄것을 바라는 요청에 따른 것이다.
김 시장은 최근 정부가 서울권역 등 수도권주택공급 방안의 후속 조치로 사전 청약 계획 등을 발표한 것과 관련, "시민들은 지역 여론이나 지역 여건에 대한 재고없이 강행되는 것 아닌가 불안해하고 있다”면서,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방안이 수립될 수 있도록 경기도에서 함께 노력해줄것”을 요청했다.
이에,이 지사는 “정부의 주택공급 정책 추진 입장도 이해해야 하는 만큼 가능한 대안을 찾아보자. 다만, 충분한 시간을 두고 과천시와 정부 모두가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는 것이 최선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 지사는 김 시장의 천막 근무가 한 달 넘게 이어져 오고 있는 상황에 대해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 문제는 단시일내에 해결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시청 내 집무실로 복귀해서 다른 시정 업무 현안 처리와 함께 정부과천청사 일대 주택공급 문제에 대응해달라”는 의견을 밝혔다.
한편, 김종천 과천시장은 지난 8월 4일 정부가 ‘정부과천청사 일대 4천호의 주택공급 계획’을 발표하자 즉각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같은달 11일부터 정부과천청사 앞 잔디마당에 천막 집무실을 설치한 뒤 현재까지 이곳에서 업무를 보고 있다.
과천/이양희기자ly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