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구, 안전한 비접촉 선별진료소 운영
남동구, 안전한 비접촉 선별진료소 운영
  • 박경천
  • 승인 2020.09.16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진·수검자 분리 자동음압제어시스템

 

인천시 남동구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안전하고 빠른 검사가 가능한 비접촉 선별진료소를 설치, 16일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구에 따르면 비접촉 선별진료소 설치에는 약 9천만 원의 예산이 소요됐으며, 이중 8천만 원은 서구 가좌동에 소재한 ㈜미래하이텍(대표이사 최형진)의 기부금을 통해 마련했다. 컨테이너 형태의 비접촉 선별진료소는 2동 규모로, 내부에는 역학조사실 3실, 검체채취실 3실이 설치됐다.
의료진과 수검자가 각각 분리된 공간에서 검체채취가 가능하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기존 천막형 선별진료소는 의료진이 검체채취 등의 과정에서 레벨D 보호복을 반드시 착용해야 해 극심한 피로와 더위 등의 어려움을 호소해 왔다.
반면 비접촉식 선별진료소는 의료진과 수검자의 공간을 철저히 분리하는 자동음압제어시스템을 도입해 의료진이 방호복 없이도 근무할 수 있고 소독도 용이하다.
또한 신속하고 효율적 방식을 통해 시간당 최소 60명 이상의 검체채취가 가능하다.
시간당 20~30명에 그쳤던 기존 방식보다 2배 이상 많은 수치다.
여기에 구는 수검자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장애인과 어린이, 임산부 등 노약자들을 배려한 전용 공간도 마련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우리 구 선별진료소는 기존 열악한 환경에서도 2만6천여 건의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는 등 보건소 전 직원이 합심해 지역사회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힘겨운 사투를 벌이고 있다”며 “코로나19 재확산이 더 이상 지속되지 않도록 모든 가용 자원을 투입해 철저하고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박경천 기자 pgc@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