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형 의정부지검장 취임
이주형 의정부지검장 취임
  • 연합뉴스
  • 승인 2020.08.11 19: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 최대한 보장해야”
이주형 의정부지검장
이주형 의정부지검장
이주형(53) 신임 의정부지검장은 11일 "공수처 설치법, 수사권 조정 등 기존 검찰 업무 환경이 너무나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며 "형사사법 시스템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 지검장은 이날 의정부지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검찰 업무 환경 변화에 대해 강조하면서 "변화되는 절차를 철저히 숙지해 새로운 법령 시행 후 이해 부족으로 잘못된 법 집행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검찰이 탄생하게 된 배경은 수사 과정에서 사법경찰에 의한 인권침해를 방지하고 적법절차를 준수하는지 여부를 감시해 인권을 최대한 보장하기 위함이다"며 "실적 만능주의에 빠져 태생적 사명을 무시한 채 오직 수사에만 집중한다면 검찰 본래의 기능을 잃어버리고 검찰 존립의 이유마저 상실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서민을 상대로 한 대규모 경제사범, 여성, 아동 및 사회적 약자들을 상대로 한 범죄에 대해 지속해서 엄정하게 대처해야 한다"며 "서민의 생활을 피폐케 해 사회 존립의 기반을 무너뜨리고 사회적 약자들을 더 아프고 병들게 하는 범죄이므로 각별한 관심을 갖고 대응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 지검장은 "의정부지검은 '광개토지청'으로 불리며 경기북부의 광활한 지역을 관장해 꼭 근무해 보고 싶었다"며 "경제발전과 인구 유입, 지역적 특색 등으로 중요성이 점점 더 커지는 의정부지검에서 검사장 직책을 수행하게 된 것을 무한한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취임 소감을 설명했다.
이 지검장은 대구 출신으로 대구 경원고와 고대 법대를 졸업했으며 사시 35회(연수원 25기)로 대검 피해자인권과장, 수원지검 특수부장, 수원지검 제2차장, 대구고검 차장, 대검 과학수사부장 등을 역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