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남시, ‘생활SOC 복합화사업’ 최종 선정
하남시, ‘생활SOC 복합화사업’ 최종 선정
  • 김준규 기자 
  • 승인 2020.08.11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사지구 내 통합학교·공공도서관·실내체육관·문화교육시설 건립

하남시는 국무조정실에서 추진하는 ‘2020년도 생활SOC 복합화사업, 주민참여 시범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광주하남교육지원청과 함께 초·중등 또는 중·고등 과정이 함께 운영되는 통합학교를 포함한 ‘(가칭)미사통합학교 연계 생활SOC 복합시설 건립사업’을 추진해왔고 지난달 시범사업 참여 신청서를 제출해 인천 남동구, 경기 시흥시, 경남 거제시와 함께 선정됐다.
시범사업으로 선정된 사업은 내년도에 있을 ‘2022년도 생활SOC 복합화사업’공모 선정 시 우선검토 대상으로 우대받게 된다.
이번 사업은 미사 지역의 과밀학급 해소와 기초 생활인프라 확충을 위해 약 17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2024년까지 통합학교와 공공도서관, 실내체육관, 문화교육시설 등 건립하는 계획이 포함돼 있다.
또한 사업계획 수립단계부터 주민이 직접 참여해 △사전준비 △기초조사 △공간 및 관리 운영계획 △거버넌스 구축 4단계 주민참여 프로세스를 6개월 이상 진행해 시설 조성에 대한 시민의견을 적극 반영한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이번 시범사업 선정으로 미사지역의 과밀학급 해소와 기초 생활인프라를 확충할 수 있게 됐다”며, “사업 추진과정에서 주민과 함께 주민이 원하는 시설을 조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시범사업 선정에 따라 오는 9월부터 본격적으로 주민참여단을 운영하고 SOC추진단 컨설팅 등을 통해 별도로 세부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하남/김준규 기자 kjk@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