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민 마음모아 속초에 푸른꿈 심었다”
“수원시민 마음모아 속초에 푸른꿈 심었다”
  • 오용화 기자
  • 승인 2020.07.29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의 숲’ 산림전문업체 시공 완료

 

지난해 화마를 입은 강원도의 아픔을 위로하기 위한 수원시민들의 따뜻한 의지를 모아 조성하는 ‘행복의 숲’이 조림됐다.
 수원시는 속초시 교동 786-12번지 공유림에 행복의 숲 조성사업을 착공해 지난 5월 말 준공했다.
 준공된 임야는 전체 2.94㏊ 규모의 면적 중 약 2㏊에 해당하는 부분으로, 일반 시민이 산림 복구 작업을 벌이기에는 위험해 산림전문업체를 통해 시공했다.
 당초 수원시는 접근성이 양호한 1㏊ 가량의 면적은 수원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복구 조림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연기할 수밖에 없었다.
 산불 때문에 민둥산으로 변해버렸던 교동 일대 공유림에는 다시 2m 가량의 소나무 등 3종 830주가 식재돼 새로운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앞서 수원시는 속초시, ㈔재수원강원도민회와 지난 2월20일 ‘행복의 숲’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했다.
지난해 강원도에서 동시다발적인 산불이 발생한 이후 ‘수원시민과 함께하는 행복한 상상 토크콘서트’에서 피해지역에 수원민의 숲을 조성하자는 염태영 시장의 제안과 수원시민들의 의지가 더해진 결과물인 셈이다.
수원시는 향후 행복의 숲 내에 안내판 등 부대시설을 조성하는 한편 코로나19 추이를 살펴보며 10월께 시민이 참여하는 식목행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수원/오용화 기자 oy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