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골목상권 협업 프로젝트'에 6개 대학 선정
경기도 '골목상권 협업 프로젝트'에 6개 대학 선정
  • 연합뉴스
  • 승인 2020.07.15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청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도는 '골목상권-지역 대학 협업 프로젝트'에 용인 경희대, 안산 한양대, 의왕 계원예술대, 양주 경동대, 포천 대진대 등 6개 대학을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골목상권-지역 대학 협업 프로젝트는 학생들의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활용해 골목상권을 육성하기 위한 것으로 경기도가 지난해부터 시작한 사업이다. 선정된 대학에는 1곳당 2천5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경희대는 용인 '서천동상인회'와 협력해 맞춤식 상점쿠폰 개발과 스토리텔링을 담은 상점의 상품을 제작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활용한 마케팅을 한다. 계원예대는 의왕 '내손1동상가연합회', '내손사랑상인회'와 함께 상권 활성화를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소비자의 이목을 끌 메뉴와 레시피 개발, 소셜미디어를 활용한 홍보활동을 펼친다. 한양대는 안산 '대학동상인회', '에리카상인회'와 협업체계를 구축해 대학 주변 상권을 지역사회 대표 명소로 띄우기 위한 작업을 진행한다. 경동대는 양주 '소소한마을상인회'와 정보그림(인포그래픽) 형식의 홍보영상물을 제작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한 콘텐츠를 만들어 상권 활성화를 꾀한다. 신한대는 의정부 '가구밀집상가번영회'와, 대진대는 포천 '화동로상인회'와 각각 협력해 특화 거리 조성이나 다양한 마케팅 활동 등을 펼친다. 경기도 관계자는 "지역 대학생들과 상인들이 머리를 맞대 골목상권의 문제점을 스스로 진단하고 함께 해결책을 찾는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이번 프로젝트가 지역경제 활성화의 마중물이 되도록 사업을 점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wyshik@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