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돗물 유충' 나온 인천 서구 5개 동 학교 급식 중단
'수돗물 유충' 나온 인천 서구 5개 동 학교 급식 중단
  • 연합뉴스
  • 승인 2020.07.14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체 급식·단축 수업 등 검토…급식 중단 기한은 미정
14일 인천 서구 지역 맘카페 등에 수도꼭지에 설치된 필터에서 유충이 발견됐다는 게시글과 함께 동영상과 사진 등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서구 검암동 주민이라고 밝힌 한 작성자가 올린 동영상에는 샤워기 필터 안에서 유충이 기어가는 모습이 나왔으며, 이 외에도 서구 원당동·경서동·검단동 거주자 등이 필터에 유충이 나온 것을 증명하는 사진과 동영상 등을 게시했다.사진은 서구 지역 맘카페에 올라온 샤워기 필터 속 유충 모습. 2020.7.14[독자 촬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14일 인천 서구 지역 맘카페 등에 수도꼭지에 설치된 필터에서 유충이 발견됐다는 게시글과 함께 동영상과 사진 등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서구 검암동 주민이라고 밝힌 한 작성자가 올린 동영상에는 샤워기 필터 안에서 유충이 기어가는 모습이 나왔으며, 이 외에도 서구 원당동·경서동·검단동 거주자 등이 필터에 유충이 나온 것을 증명하는 사진과 동영상 등을 게시했다.사진은 서구 지역 맘카페에 올라온 샤워기 필터 속 유충 모습. 2020.7.14[독자 촬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지난해 붉은 수돗물 사태로 피해를 본 인천 서구 일대 수돗물에서 최근 유충이 잇따라 발견되면서 학교 급식에도 비상이 걸렸다. 인천시교육청은 서구 왕길동·당하동·원당동·검암동·마전동에 있는 유치원과 초·중·고교 급식을 14일부터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 지역은 이달 9일부터 전날까지 "수돗물에서 유충이 보인다"는 주민 신고가 잇따라 접수된 곳이다. 시교육청은 이들 학교에서 급식과 수돗물 음용을 모두 중단하고, 대체 급식 등을 하도록 했다.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은 서구 지역 학교를 방문해 피해 상황을 점검할 예정이며 인천시, 서부교육지원청, 서구청 등과 추가 대응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해당 지역 학교들은 자율적으로 대체 급식을 하거나 단축 수업 등을 할 수 있도록 안내했다"며 "급식 중단 조치 기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달 9일부터 전날까지 시 상수도사업본부 서부수도사업소에 서구 당하동과 원당동 등지에서 수돗물 유충과 관련한 신고 12건이 접수됐다.

샤워기 속 수돗물에 떠 있는 유충

샤워기 속 수돗물에 떠 있는 유충

(인천=연합뉴스) 지난해 붉은 수돗물 사태가 벌어진 인천 서구 일대에서 이번에는 수돗물에 유충이 나왔다는 민원이 잇따라 제기돼 당국이 원인 조사에 나섰다.
서부수도사업소는 서구 일대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공촌정수장 자체 문제가 아닌 외부 유입에 의해 수돗물에서 유충이 나온 것으로 추정하고 정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샤워기 속 수돗물에 떠 있는 유충 모습. 2020.7.13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on@yna.co.kr

상수도사업본부는 이번에 발견된 유충이 여름철 기온 상승 시 물탱크나 싱크대처럼 고인 물이 있는 곳에 발생하는 종류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그 원인은 파악하지 못한 상태다. 시는 유충 발견 신고 지역인 서구 왕길동(7천845세대), 당하동(1만5천999세대), 원당동(4천418세대) 등 2만8천262세대에 대해 수돗물을 직접 마시는 것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유충이 발견돼 수돗물을 마실 수 없는 가구에 대해서는 병입수돗물인 미추홀참물을 지원할 계획이다. 인천시 서구는 지난해 5월 붉은 수돗물이 처음 발생해 큰 피해를 본 지역이다. 당시 붉은 수돗물은 수계 전환 과정에서 기존 관로의 수압을 무리하게 높이다가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하면서 각 가정에 흘러들었으며 63만5천명이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됐다.

chams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