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북상에 경기북부 야생멧돼지 ASF 확산 우려
장마 북상에 경기북부 야생멧돼지 ASF 확산 우려
  • 연합뉴스
  • 승인 2020.07.14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중 발생한 한탄강·임진강 통해 사체 남하 가능성
야생멧돼지 ASF 발병 현황[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야생멧돼지 ASF 발병 현황[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장마전선이 북상하며 경기북부 지역에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많은 비가 내려 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 사체가 떠내려와 주변을 오염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경기북부는 야생멧돼지 ASF가 파주, 연천, 포천 등 한탄강, 임진강 수계에서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14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지역 야생멧돼지 ASF는 지난해 10월 3일 연천에서 처음 발병한 뒤 지난 8일까지 모두 383건이 발생했다. 연천 275건, 파주 98건, 포천 10건이다. 포천의 경우 지난달부터 한탄강 남쪽인 창수면 신흥리 지역에 모두 7건이 발생했다. 한탄강, 임진강 북쪽에서 발병하는 것이 남쪽으로 확산한 것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장마로 경기북부에 많은 비가 내리면 발견되지 않은 ASF에 감염된 멧돼지 사체가 떠내려올 가능성이 크다. 이에 경기도는 폐사체 수거와 소독을 철저히 해 ASF가 확산하는 것을 최대한 막겠다는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장마로 많은 비가 내리면 물이 넘쳐 멧돼지 사체가 농가 쪽으로 떠내려올 우려가 있다"며 "농가에는 주의를 당부하고 소독을 자주 하는 등 ASF가 확산하는 것을 막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ASF는 돼지에게만 발병하는 바이러스성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급성의 경우 치사율이 100%에 달한다. 그러나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양돈 농가에 큰 피해를 준다. 국내 양돈 농가에서는 지난해 9월 16일 파주에서 처음 발병해 10월 9일까지 모두 14건이 발병해 큰 피해를 줬다. 야생멧돼지에서는 파주·연천·포천 등 경기북부 3개 시·군과 철원·고성·화천·양구 등 강원 4개 시·군 등 접경지역 7개 시·군에서 모두 667건이 발생했다.

wyshik@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