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언론 "이강인, 발렌시아에 이적 요청…재계약 거절"
스페인 언론 "이강인, 발렌시아에 이적 요청…재계약 거절"
  • 연합뉴스
  • 승인 2020.07.06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렌시아 이강인[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발렌시아 이강인[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에서 뛰는 미드필더 이강인(19)이 소속팀 발렌시아의 재계약 제의를 거절하고 이적을 요청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또다시 나왔다.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 언론 수페르데포르테는 6일(한국시간) "이강이 발렌시아에 이적을 요청하고 있다"면서 "그는 발렌시아에서의 미래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최근 팀의 재계약 제의를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이강인의 이적설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이강인은 지난해 폴란드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을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에게 주는 골든볼까지 수상한 뒤 유럽 리그 팀들로부터 구애를 받았다. 당시 마르셀리노 토랄 전 감독의 새 시즌 구상에서 우선순위에 없었던 이강인도 더 많은 출전 시간을 보장받을 수 있는 팀으로 이적하기를 원했다는 보도가 있었다. 하지만 싱가포르 출신인 피터 림 구단주가 이강인의 잔류를 강하게 주장했고, 이강인은 결국 발렌시아에 남게 됐다. 이강인의 새 시즌 출전 기회가 늘어나리라는 전망도 있었지만, 이강인은 2019-2020시즌 프리메라리가 13경기 출전(선발 2회)에 그치고 있다. 최근 발렌시아가 알베르트 셀라데스 전 감독을 성적 부진으로 경질하고 보로 곤살레스에게 임시로 잔여 시즌 지휘봉을 맡긴 뒤로도 두 경기 연속 결장했다. 이강인이 올여름 발렌시아를 떠나고 싶어할 만한 사정이다. 이미 프랑스 리그앙(1부리그)의 올랭피크 마르세유, 니스, 지롱댕 보르도가 이강인을 영입 대상에 올려놓았다는 보도도 나왔다. 이강인과 발렌시아의 계약은 2022년까지다. 발렌시아에 이적료로 8천만유로(약 1079억원)를 제시하는 팀이 있으면 계약 기간에도 팀을 옮길 수 있는 바이아웃 조항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hosu1@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