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과이어 극장골' 맨유, 연장 혈투 끝에 FA컵 준결승 진출
'매과이어 극장골' 맨유, 연장 혈투 끝에 FA컵 준결승 진출
  • 연합뉴스
  • 승인 2020.06.28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리치시티에 2-1 승리…2년 만에 '준결승 티켓'
결승골을 터트리고 기뻐하는 맨유의 해리 매과이어(오른쪽)(AFP=연합뉴스)
결승골을 터트리고 기뻐하는 맨유의 해리 매과이어(오른쪽)(AF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연장 후반 막판 터진 '수비수' 해리 매과이어의 극장골을 앞세워 노리치시티를 꺾고 영국축구협회(FA)컵 준결승에 진출했다. 맨유는 28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 2019-2020 잉글랜드 FA컵 8강에서 1-1로 팽팽하던 연장 후반 13분 매과이어의 극적인 결승골이 터지면서 2-1로 이겼다. 지난해 FA컵에서 8강 탈락의 고배를 마셨던 맨유는 2년 만에 준결승전에 진출, 마지막으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던 2016년 이후 4년 만의 정상 탈환에 한발짝 더 다가섰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맨유는 후반 6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루크 쇼가 투입한 볼이 수비진에 막혀 공중으로 떠오르자 오디오 이갈로가 골지역 정면에서 오른발로 밀어 넣어 먼저 골맛을 봤다. 반격에 나선 노리치시티는 후반 30분 토드 캔트웰이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볼을 이어받아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포로 맨유의 골그물을 흔들어 경기의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노리치시티는 후반 44분 중앙 수비수 팀 클로제가 맨유의 이갈로를 막는 상황에서 거친 반칙으로 레드카드를 받으면서 수적 열세에 빠졌다.

결승골을 터트리는 맨유의 해리 매과이어.

결승골을 터트리는 맨유의 해리 매과이어.

(AP=연합뉴스)

horn90@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