훼손된 경기도 12개 하천 생태복원…수질 좋아지고 원앙 돌아와
훼손된 경기도 12개 하천 생태복원…수질 좋아지고 원앙 돌아와
  • 연합뉴스
  • 승인 2020.06.25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OD 6.7ppm(약간나쁨)→3.3ppm(보통) 좋아져…17개 사업 진행중

 

오산천에 나타난 천연기념물 수달(서울=연합뉴스) 삼성전자가 22일 반도체 공장인 기흥사업장에서 방류하는 물이 흘러 들어가는 오산천에서 천연기념물인 수달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유튜브.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오산천에 나타난 천연기념물 수달(서울=연합뉴스) 삼성전자가 22일 반도체 공장인 기흥사업장에서 방류하는 물이 흘러 들어가는 오산천에서 천연기념물인 수달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유튜브.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경기도는 2018년부터 10개 시군에서 12개 하천 37km 구간에 대해 생태하천 복원사업을 진행해 수생태계 개선 효과를 거뒀다고 25일 밝혔다. 복원 하천은 용인 공세천(1.5㎞)·상하천(1.6㎞)·탄천(2.6㎞), 파주 금촌천(1.9㎞), 양주 신천(1.2㎞), 안성 청미천(5.3㎞), 포천 포천천(5.0㎞), 의왕 월암천(0.9㎞), 고양 대장천(1.5㎞), 남양주 홍릉천(3.7㎞), 오산 궐동천(0.5㎞), 이천 중리천(1.3㎞) 등이다. 도는 지난 3년간 이들 하천에 수질 정화용 수로, 생태탐방로, 여울, 생태습지, 교량, 배수통관 등을 조성했다. 지난 2년간 준공된 12개 하천의 수질을 지난달 점검한 결과 평균 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BOD)이 사업 전 연평균 수질 6.7ppm(약간 나쁨)에서 사업 후 3.3ppm(보통)으로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다. 수질이 좋아지면서 동·식물 생태 환경도 좋아졌다. 2017년 준공된 오산천의 경우 2018년 말 현지조사 결과 사업 시행 전과 비교해 조류는 16종에서 56종, 식물은 136종에서 241종, 어류 7종에서 17종으로 증가했다. 또, 새매, 삵, 원앙, 황조롱이 등 법정보호종이 출현하는 등 생물 다양성이 풍부해졌다. 이번 성과는 수질 개선과 생태계 회복뿐만 아니라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하천관리 체계를 구축했다는 점에서도 주목할 만하다고 도는 설명했다. 각 지자체는 주민을 포함한 협력네트워크를 구성해 하천 정화 활동과 생태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하천관리의 주체로 활용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도심하천을 쾌적한 휴식공간과 친수공간으로 만들어 달라는 주민 요구가 증가한 상황에서 이런 사례들이 생태하천 복원사업의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부터는 생태하천 복원사업이 국고보조 사업에서 지자체 일반사업으로 전환됐다. 도는 올해 도의회와 협력해 전국 최초로 생태하천복원사업 지원 조례를 제정해 용인 신갈천, 고양 벽제천 등 13개 시군에서 17개 사업을 진행 중이다.

오산천 정비 이후(하단)-이전(상단)

오산천 정비 이후(하단)-이전(상단)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ktkim@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