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1천명 넘는 인천 초등학교‘교실 거리두기’고심
학생 1천명 넘는 인천 초등학교‘교실 거리두기’고심
  • 정성엽 기자
  • 승인 2020.05.26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격 수업 병행·2부제·격일 등 다양한 방안 고민

재학생이 1천명을 넘는 인천 지역 초등학교들이 27일 저학년생 등교를 앞두고 교실 밀집도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찾느라 고심하고 있다.
26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학생 수가 1천명 이상인 인천 지역 초등학교는 39곳이다.
관할 교육지원청별로는 동부가 18곳으로 가장 많고 서부 12곳, 남부 7곳, 북부 2곳 순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높은 지역은 등교 인원이 전체 학생의 3분의 2를 넘지 않도록 해달라는 교육부 권고를 고려해 이들 학교도 등교 방안을 짜야 한다.
이달 27일은 일단 초등 1·2학년만 등교하기 때문에 무리가 없지만, 전 학년이 등교할 6월 8일부터는 교실 밀집도를 줄이는 게 가장 큰 과제다.
대다수 학교는 학생 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한 등교·원격 수업 병행, 오전·오후 2부제 수업, 격일 등교 등 다양한 방안을 놓고 고민에 빠졌다.
일부 학교는 학부모 의견 수렴 후 학교운영위원회 심의를 거쳐 등교 수업 방안을 확정했지만, 코로나19와 관련한 상황이 시시각각 바뀌어 아직 많은 학교가 의견 수렴을 하는 단계다.
재학생이 1천300명에 가까운 인천시 부평구 한 초교는 주 1회는 모든 학년이 원격 수업을 하고 나머지 날은 요일별로 짝수·홀수 번호가 각각 등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같은 구의 한 초교는 1∼2학년은 등교 수업을 하되 3∼6학년은 오전 등교 후 오후에는 원격 수업을 하는 안을 고려하고 있다.
학생 수가 1천100여명인 인천시 미추홀구 한 초교의 경우 학년별로 주 1∼2회만 등교를 하고 나머지는 원격 수업을 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
이 학교 교장은 "학부모 의견을 수렴 중인데 지금까지는 주 1회나 2회만 등교 수업을 하고 나머지는 원격 수업을 하자는 의견이 많다"며 "1∼2학년만 500명 가까이 되기 때문에 그렇게 하면 밀집도를 낮출 수가 있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이처럼 교실 밀집도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들이 교직원 업무 부담으로 직결된다는 점이다.
일선 학교에서 가장 많이 고려하는 등교·원격 수업 병행만 해도 교사들의 수업 준비 부담이 매우 크다는 단점이 있다. 
이는 각 교육지원청이 이달 일선 학교로부터 받은 건의 사항에도 포함됐다.
저학년생은 쉬는 시간과 점심시간까지 지도·감독이 필요하기 때문에 더더욱 업무가 과중해질 것으로 보인다.
인천 한 초등학교 담임 교사는 "일단 원격수업 자료며 과제와 등교수업을 동시에 준비해야 한다는 것 자체가 부담"이라며 "마스크 쓰고 수업하는 것도 힘든데 쉬는 시간과 점심때도 아이들이 거리 유지하는지를 내내 지도해야 한다니 버겁게 느껴진다"고 토로했다.
인천/정성엽 기자 jsy@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