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54번 확진자, 볼링장 방문 “이용시민 89명 있었다”자진신고
수원 54번 확진자, 볼링장 방문 “이용시민 89명 있었다”자진신고
  • 오용화 기자
  • 승인 2020.05.14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흡연실 이용자 52명·유증상자 2명·무증상자 35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수원 54번 확진자'인 대학생 A씨가 다중이용시설 '킹핀 볼링장'에 방문한 시간대에 89명이 함께 있었다고 자진신고했다.
수원시는 14일 "5월 8일 오후 11시부터 9일 오전 4시까지 킹핀 볼링장 이용 시민은 장안구보건소로 연락해 달라고 시민에게 요청한 결과 총 252명이 자진신고를 했다"고 밝혔다.
252명 가운데 89명만 A씨와 같은 시간대에 볼링장에 머물렀고, 나머지 163명은 접촉 개연성이 없는 시간대에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시의 역학조사 결과 A씨는 9일 0시 17분부터 새벽 2시 59분까지 친구 6명과 함께 킹핀 볼링장에 머물렀다.
30개 레인으로 운영되는 킹핀 볼링장은 수용인원이 120명가량이다.
A씨는 3시간가량 볼링을 치면서 수시로 흡연실을 오간 것으로 나타났다. A씨처럼 다른 이용자 52명도 흡연실을 이용했다.
좁은 공간에서 여러 명이 다닥다닥 붙어 담배를 피우면서 밀접접촉했을 가능성이 커 집단 감염이 우려된다.
염태영 수원시장도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볼링장에 있는 실내 흡연실은 비말로 인한 감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경고하면서 "집단 감염 위험 상황"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수원시는 흡연실 이용자 52명과 유증상자 2명 등 54명은 14일 중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한 뒤 자가격리 조치를 할 예정이다.
무증상자 35명은 16일 검사를 진행한다.
앞서 A씨와 함께 볼링을 친 친구 6명은 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수원시는 자진신고자 외에도 확진자 이용 시간대 모든 킹핀 볼링장 방문자를 파악하기 위해 신용카드 사용명세, CCTV, 휴대전화 위치정보(GPS)를 활용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추가 방문자가 확인되는 대로 진단검사를 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볼링장 같은 밀집 이용시설에서의 집단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음식점과 체육시설 등 관내 모든 다중집합시설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의무화, 흡연실 폐쇄, 일제 방역, 출입자 명부 작성 등 조치를 할 계획이다.
시는 54번 확진자와 비슷한 시간대에 킹핀 볼링장에 머문 사람은 수원시 관내 4개 구 보건소로 자진 신고할 것을 거듭 당부했다.
A씨는 지난 7일 밤 인천 서구 14번 환자 등 친구 6명과 서울 홍대 주점을 방문했다.
A씨는 나흘 뒤인 11일 가래와 인후통 증상이 발현돼 12일 수원시 장안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아가 검체채취를 한 뒤 이날 확진됐다.
수원/오용화 기자 oy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