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PN 선정 역대 최고 NBA 선수는 조던…제임스 2위, 코비 9위
ESPN 선정 역대 최고 NBA 선수는 조던…제임스 2위, 코비 9위
  • 연합뉴스
  • 승인 2020.05.14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클 조던
마이클 조던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7·미국)이 미국프로농구(NBA) 역사상 최고의 선수로 뽑혔다.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4일 역대 NBA 선수 중 베스트 74를 추려 인터넷 홈페이지에 발표했다.

ESPN의 NBA 전문가들의 투표로 선정된 역대 최고의 NBA 선수 리스트에서 1위에 오른 조던은 1984년부터 1993년까지 시카고 불스에서 뛰며 팀을 세 차례 챔피언결정전 우승으로 이끌었다.

한 차례 은퇴했다가 1995년 시카고로 복귀한 그는 다시 1998년까지 팀에 우승 트로피를 세 번 더 선물했다.

6번 우승하면서 6번 모두 파이널 최우수선수(MVP)에 뽑힌 조던에 대해 ESPN은 "플로어 안팎에서 세계적인 농구의 아이콘"이라고 평가했고 "그의 경기는 스포츠를 초월해 그의 뒤를 따르는 선수들에게 새로운 기준이 됐다"고 적었다.

조던은 1999년 1월 두 번째 은퇴를 선언했고 2001년에는 워싱턴 위저즈 유니폼을 입고 코트에 돌아와 2003년까지 선수로 활약했다.

르브론 제임스

르브론 제임스

[AFP=연합뉴스]

LA 레이커스에서 뛰고 있는 현역 선수 '킹' 르브론 제임스(36·미국)가 2위에 올랐다.

제임스는 2003년부터 2010년까지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에서 뛰었고 2010년부터 2014년에는 마이애미 히트에 몸담았다.

2014년 다시 클리블랜드로 복귀한 그는 2018년부터 LA 레이커스 유니폼을 입었다.

마이애미 시절에 두 차례 우승한 그는 '고향 팀'인 클리블랜드에도 2016년에 우승컵을 안겼다.

제임스의 정규리그 기록은 27.1점에 7.4리바운드, 7.4어시스트로 조던의 30.1점에 6.2리바운드, 5.3어시스트에 비해 득점은 다소 열세고 리바운드와 어시스트는 조금 앞선다.

3만8천387점으로 NBA 통산 최다 득점 기록 보유자인 카림 압둘 자바(73·미국)가 3위에 올랐고 빌 러셀(86·미국)과 매직 존슨(61·미국)이 4, 5위에 자리했다.

올해 1월 헬리콥터 사고로 세상을 떠난 코비 브라이언트(미국)가 9위로 뽑혔다.

최근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5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이끈 스테픈 커리(32·미국)는 13위로 평가됐다.

전날 미국 CBS가 발표한 '역대 NBA 선수 베스트 15' 순위에서도 조던이 1위, 제임스가 2위를 차지하는 등 6위 윌트 체임벌린까지 순위가 ESPN과 똑같았다.

ESPN 순위에서 10위였던 샤킬 오닐이 CBS 순위에서 7위로 높아졌고, ESPN 순위 7∼9위였던 래리 버드, 팀 덩컨, 브라이언트가 CBS 랭킹에서는 8∼10위로 한 계단씩 밀렸다.

emailid@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