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과 맞붙은 '뽕숭아학당' 13.2%로 선두
'트롯신'과 맞붙은 '뽕숭아학당' 13.2%로 선두
  • 연합뉴스
  • 승인 2020.05.14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뽕숭아학당'(오른쪽)과 '트롯신이 떴다'
'뽕숭아학당'(오른쪽)과 '트롯신이 떴다'

 

방송 전부터 정면대결로 이목을 집중시켰던 SBS TV '트롯신이 떴다'와 TV조선 '뽕숭아학당' 간 첫 대결은 '뽕숭아학당'의 승리로 끝났다.

14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방송한 '뽕숭아학당' 첫 회 시청률은 11.804%-13.246%(이하 비지상파 유료가구)를 기록, 같은 시간대 방송한 '트롯신이 떴다'(5.8%-7.5%)를 여유 있게 따돌렸다.

'트롯신이 떴다'가 최근 9%대 시청률을 유지하고 있었던 점을 고려하면, '뽕숭아학당'에 일부 시청자를 빼앗긴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

'뽕숭아학당'은 '미스터트롯'의 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를 내세운 트로트 예능으로 '트롯신이 떴다'와 비슷한 장르인 데다, '트롯신이 떴다'에 출연 중인 김연자, 설운도, 주현미, 장윤정, 붐의 출연이 일부 겹칠 것으로 예고돼 논란이 됐다.

특히 SBS가 TV조선에 공식적으로 두 차례 항의했지만, TV조선은 분량이 겹치지 않고 프로그램 콘셉트도 다르다며 기존 편성을 굳혀 첫 대결의 결과에 관심이 쏠렸다.

전날 '뽕숭아학당' 첫 회에서는 '트롯맨' 네 명이 '뽕숭아학당'에 입학해 각자 어머니와 함께 첫 수업에서 남다른 예능감을 뽐내는 모습이 담겼다.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설운도의 별장에 모인 '트롯신'들이 '랜선 강의'에 도전하는 에피소드가 소개됐다.

lisa@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