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공기관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
경기도 공공기관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
  • 연합뉴스
  • 승인 2020.04.01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대료 인하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임대료 인하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돕기 위한 '착한 임대인 운동'에 산하 공공기관도 동참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킨텍스는 32개 식음 및 판매시설 입점 업체에 지난 2월부터 이달까지 3개월간 기본 관리비를 면제했다. 또 업무시설 입주 중소기업 34개사에는 3∼4월 임대료 중 20%는 감면하고 30%는 6개월 동안 분납하도록 납부를 유예했다. 이와 함께 입점 사업장에서 7천만원어치의 도시락을 구매해 지역 취약계층과 사회복지시설에 지원했다. 경기도시공사도 임대 중인 50여개 상가의 임대료 30%를, 한국도자재단도 입점한 점포 2곳의 임대료를 35% 각각 감면하기로 했다. 경기관광공사도 파주 임진각 관광객 감소로 카페, 식당, 기념품점 등 임대업체 매출이 전년보다 급감해 이들 업체에 임대료를 감면하거나 유예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도는 이달 중에 공유재산심의회를 열어 경기문화재단,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 관리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평택항만공사, 경기도체육회 등 경기도 소유 시설에도 임대료 감면을 추진할 계획이다. 도는 산하에 모두 27개 공공기관을 운영 중이다.

gaonnuri@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