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수돗물' 홍역 앓은 인천시, 수계전환 매뉴얼 제정
'붉은 수돗물' 홍역 앓은 인천시, 수계전환 매뉴얼 제정
  • 연합뉴스
  • 승인 2020.03.30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상수도본부[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시 상수도본부[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시는 '붉은 수돗물'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해 상수도 '수계전환 매뉴얼'을 제정했다고 30일 밝혔다. 수계전환이란 상수도 시설물 정비로 정수장 가동이 중단되는 경우 단수 불편 없이 안정적으로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정수 권역 조정으로 물의 흐름을 전환하는 작업이다. 매뉴얼 주요 규정을 보면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수계전환 15일 전부터 시민 홍보를 시작하고 수질과 탁도 모니터링 결과에 따라 4단계의 위기 상황별 대응 기준에 맞게 대응해야 한다. 매뉴얼은 또 상수도사업본부와 산하 사업소 간 업무분담을 명확히 구분해 상황 발생 때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시는 매뉴얼 교육과 가상훈련을 수시로 실시해 상수도 업무 담당 직원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수계전환 작업 후 추진 과정 전반을 점검하며 매뉴얼 실효성을 높일 방침이다.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작년 5월 30일 수계전환 중 기존 관로 수압을 무리하게 높이다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하면서 발생해 26만1천가구, 63만5천명이 적수 피해를 봤다.

inyon@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