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구내식당‘사회적 거리 두기’실천
수원시, 구내식당‘사회적 거리 두기’실천
  • 오용화 기자
  • 승인 2020.03.29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이블 칸막이 설치 점심 시간 탄력적 운영
자율적으로 본인 가족 동선 체크하고 자료화

‘단기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는 수원시가 4월 3일까지 공직자 점심시간을 분할해 식사 중 접촉을 최소화한다.
본청 구내식당은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 운영한다. 직원들은 시차를 두고 3조로 나눠 식사한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입구에서 손을 소독한 후 구내식당에 들어가야 한다.
25일에는 테이블에 투명 칸막이를 설치했다. 한 칸씩 떨어져 앉아야 하고, 식사 중에 대화는 하지 않는다.
외부 음식점을 이용할 때도 시차를 두고 이용하도록 해 붐비지 않는 음식점에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했다. 1조는 오전 11시 30분부터, 2조는 정오부터, 3조는 낮 12시 30분부터 한 시간 동안 외부 음식점을 이용할 수 있다.
수원시는 정부의 ‘공직자 단기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 행동지침’에 더해 ‘수원시 추가 지침’을 마련하고, 지난 22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주요 내용은 ‘본청 점심시간 시차 운영’을 비롯해 ‘자율적으로 본인과 가족 동선 체크하고 자료화’, ‘본인과 가족에게 증상이 발생했을 때 신속한 조치ㆍ보고, 유증상자는 출근 금지’ 등이다.
조진행 수원시 행정지원국장은 “구내식당 운영 시간, 점심 시간을 탄력적으로 운영해 공직자들이 다른 사람과 접촉을 최소화하도록 할 것”이라며 “모든 공직자가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철저하게 지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오용화 기자 oy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