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구,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강력 전개
동구,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강력 전개
  • 남용우
  • 승인 2020.03.25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인과의 만남 자제 등 국민 수칙 홈페이지 등 홍보
종교시설·노래연습장 등 2주 간 운영 중단 권고

 

인천 동구가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해 오는 4월 5일까지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전개해 나간다.
사회적 거리두기란 개인 또는 집단 간 접촉을 최소화하여 감염병 전파를 감소시키는 전략이다.
구는 지난 22일 정세균 국무총리의 대국민 호소 담화문 발표 이후 관련 정부 방침을 토대로 이번 주부터 즉시 관련 조치에 착수했다.
먼저 △타인과의 만남 자제 △다중이용시설 출입 자제 △개인 위생수칙 철저 준수 등 국민 행동수칙을 구 홈페이지와 구에서 운영하는 각종 SNS에 올려 주민들에게 홍보했다.
또한 집단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시설, 실내 체육시설, PC방 및 노래연습장, 학원 등에 대해 약 2주간 공무원들이 직접 방문하여 운영 중단을 권고하고, 영업이 불가피할 경우 △종업원 마스크 착용 △손님 적정 착석거리 유지 △출입자 명단 작성 등 방역당국이 정한 준수사항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호소할 방침이다.
허인환 동구청장은 “주민 여러분들과 사업주들의 고충을 십분 공감하고 이해한다”면서도 “앞으로 2주간은 감염병 확산 국면의 향방을 가를 중요한 시기이므로, 모두가 조금씩 더 양보하고 인내하며 힘을 모아야 할 때”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적극 동참을 당부했다.
남용우 기자 nyw@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