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여파에 지난달 영화관객 16년만 최저
코로나 여파에 지난달 영화관객 16년만 최저
  • 연합뉴스
  • 승인 2020.03.02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다녀간 영화관 방역
확진자 다녀간 영화관 방역

 

코로나19로 지난달 관객 수가 2004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관객은 734만7천33명이었다. 이는 2004년 2월의 311만3천385명 이후 2월 전체 관객으로는 최저다. 특히 작년 2월의 2천227만7천733명보다는 3분의 1 이상 급감했다. 극장가는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다. 지난달 24~25일에는 하루 관객이 16년 만에 처음으로 8만명 아래로 떨어졌다. 박스오피스 1위 영화 관객은 채 5만명도 되지 않는다. 전날 기준으로 1위를 차지한 '인비저블맨' 관객은 주말임에도 4만4천25명에 불과했다. 사냥의 시간' '온 워드: 단 하루의 기적' '후쿠오카' '이장' '밥정' '결백' '기생충' 흑백판, '콜' 등 개봉 예정작들은 줄줄이 개봉을 연기했다. 극장들은 비상경영체제에 들어갔으며 멀티플렉스 3사는 대구 지역 내 모든 상영관을 임시 휴관했다.

dyle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