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방지, 시민 협조 당부”
“코로나19 확산방지, 시민 협조 당부”
  • 김한구
  • 승인 2020.02.25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호 양주시장, ‘시민께 드리는 담화문’ 발표
양주시, 재난안전대책본부 확대편성 등 대처

 

이성호 양주시장이 코로나19 위기경보가 경계단계에서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코로나19 사태의 엄중한 국면에서 한치도 방심할 수 없으며 유입 차단과 확산 방지를 위해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 시장은 25일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시민께 드리는 담화문’을 언론매체를 통해 발표하며 이같이 전했다.
양주시는 24시간 가동 중인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기존 5개반에서 7개반으로 확대편성하고 각 반별 반장을 국장급으로 상향 조정하는 등 중앙수습본부와 질병관리본부의 대응지침에 따라 빈틈없는 방역조치 등 상황변화에 적극 대처한다.   보건소의 일반진료와 예방접종, 한방진료, 물리치료 등의 업무를 잠정 중단하고 민원상담 콜센터와 선별진료소, 방역소독, 긴급후송 등 감염병 유입 차단 업무에 보건소 직원 대부분을 투입했다.
특히, 선별진료소를 찾는 검사자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주말, 공휴일에도 오전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검사자 대기공간 확보 등 신속한 검사와 진료를 위해 컨테이너 2대를 추가로 설치했다.
코로나19의 신속한 진단을 위한 이동형 엑스레이(X-RAY)를 설치하고 선별진료소를 2개조로 확대 운영하는 등 선별진료소 기능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코로나19 차단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도서관, 체육시설, 박물관 등 공공다중이용시설을 일시 휴관조치 했으며, 관내 신천지 관련 시설 2개소에 대한 긴급 방역 소독을 완료했다.
민간방역단과 협력해 양주역 등 역사 3개소와 도서관, 스포츠센터 등 다중이용시설을 비롯한 관내 전 지역에 대한 차단방역소독을 수시로 실시한다.
양주경찰서, 양주소방서 등 관계기관을 비롯해 관내 대학교와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외국인 유학생과 근로자에 대한 개별 모니터링을 매일 실시하는 등 적극적인 능동감시를 추진한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공직자 외식주간을 운영하고 있으며 양주사랑카드 10% 인센티브 2개월 연장, 신속집행, 재난관리기금 활용 등 소상공인 피해 최소화를 위한 전방위 지원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양주/김한구 기자 hgkim3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