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연 의원, 미래통합당 창당과정 막후 협상 주역 주목
김명연 의원, 미래통합당 창당과정 막후 협상 주역 주목
  • 홍승호
  • 승인 2020.02.18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연 의원(가칭 미래통합당, 안산시단원구갑)이 미래통합당 창당과정에서 막후 협상의 주역으로 주목받고 있다.
17일 보수중도우파의 통합 정당으로 출범한 미래한국당은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 향한 전진4.0의 정당을 기반으로 보수 중도우파, 청년정당 등 범보수 중도를 아우르는 통합신당이다.
유례가 없는 보수정당의 통합과정이었던 만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비서실장을 맡고 있는 김 의원의 역할은 그만큼 클 수밖에 없었다.
김 의원은 문재인정권에 맞서는 세력을 통합에 합류시키기 위해 이해관계가 다른 각 정당과 지식인, 청년, 직능단체, 세대를 넘나드는 가교역할을 담당해왔다는 후문이다.
김 의원이 황교안 당대표의 메신저 역할을 담당하면서 범보수 중도진영을 넘나들며 숨은 주역을 담당할 수 있었던 것은 계파색이 옅은 김 의원의 정치행보와 편을 가르지 않는 원만한 성격과 소통능력이라는 평이 지배적이다. 김 의원은 사회관계서비스망(SNS)을 통해서 “통합까지는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는 대의 앞에서는 그 어떤 것도 문제가 되지 않았다”며 그간의 고민들을 담담하게 피력했다
안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