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환경 낙후 개발도상국 돕는다
성남시, 환경 낙후 개발도상국 돕는다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2.13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적개발원조 사업비 3,000만원 지원

 

성남시는 올해 1억5,000만원을 투입해 환경이 낙후한 개발도상국 돕기에 나선다.
시는 오는 2월 25일까지 비영리 민간단체와 법인, 대학, 연구기관을 대상으로 공적개발원조(ODA) 사업 제안을 받는다. 지원할 국가와 추진 사업을 선정해 수행 단체·기관에 최대 3,000만원의 공적개발원조 사업비를 지원한다.
인적 자원, 기술, 자본이 없는 세계 최빈국 등에서 진행하는 교육·보건·의료·환경·경제 분야의 개발원조, 사회발전 기반조성, 시설 개·보수 등이 지원 대상 사업이다.
민간이 보유한 전문성, 경험, 역량, 인적·물적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개발도상국의 근본적인 빈곤 해결에 도움을 주는 장기적 안목의 사업을 중점적으로 제안받는다. 다년간 진행이 필요한 공적개발원조 사업도 제안받아 사업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지속 추진한다. 관련 사업을 제안하려는 단체·기관은 사업계획서(성남시 홈페이지→시정소식→새소식) 등을 기한 내 성남시청 8층 산업지원과에 직접 내야 한다. 서면 심사, PPT 발표 평가를 거쳐 지원 단체를 3월 중 선정한다.
성남/김정현 기자 kj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