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화훼농업 활성화 68억 투입
용인시, 화훼농업 활성화 68억 투입
  • 오용화 기자
  • 승인 2020.02.12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수기 놓친 농가 위해 ‘화분 2천만원 어치 구매’
용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2천만원 어치의 화분 750개를 구매한다고 12일 밝혔다
용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2천만원 어치의 화분 750개를 구매한다고 12일 밝혔다

 

용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2천만원 어치의 화분 750개를 구매한다고 12일 밝혔다.
감염병 우려로 졸업식과 입학식 등 각종 행사가 줄줄이 취소ㆍ연기되면서 직접적인 타격을 입은 농가들을 조금이라도 돕기 위해서다. 
시는 다육식물과 공기정화식물 등 탁상용 650개, 사무실에 비치할 대형화분 100개를 구입해 시청과 각 구청, 읍면동 민원부서에 20일까지 배분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화훼농가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시는 올해 화훼농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전년의 54억원보다 14억원 늘어난 68억원을 투입한다. 구체적으로 천창환기시설 설치 등 시설원예 현대화에 30억8700만원, ICT를 활용한 복합환경제어시스템 구축에 3억원, 보온커튼 설치 등 에너지절감시설 지원에 15억2400만원 등을 들인다.
한편, 용인시엔 270농가가 처인구 이동읍ㆍ남사면ㆍ원삼면 일대 84.6ha에서 분화류 등 화훼농사를 하고 있는데 이들의 매출액은 시 전체 농산물 판매액의 25.8%를 차지하고 있다.
용인/오용화 기자 oy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