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호 의원, 야밀고개 위험도로 선형공사 순항
김경호 의원, 야밀고개 위험도로 선형공사 순항
  • 이천우
  • 승인 2020.01.20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도 391호선 야밀고개 위험도로 선형개선공사가 2019년 본예산 100억 원에 이어 2020년 본예산에 50억 원의 예산이 확보되어 사업이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다.
20일 김경호 의원(더민주, 가평)과 경기도에 따르면 야밀고개는 선형이 불량하여 매년 겨울철이면 대형사고는 물론 인사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지역으로 양평군은 물론 가평군 주민의 오래된 숙원사업이었다.
김경호 도의원은 “수십 년간 제기됐던 민원이었으나 사업비 확보 등 여러 가지 어려움으로 인해 공사가 지연된 것을 지난해와 금년 예산확보로 사업에 탄력이 붙고 있다”며 “앞으로 준공 전까지 예산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되어 주민 불편 해소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삼회리 선형개선공사는 총사업비 390억 원을 투입하여 길이 1.32Km, 폭 10.5m로 교량 1개소(30m), 터널1개소(550m)로 추진 중에 있으며 2020년 1월 현재 공정률이 30.1%로 이다.    
수원/이천우 기자 leecw7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