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안전문화운동 활성화 필요”
“고양시 안전문화운동 활성화 필요”
  • 안성기
  • 승인 2020.01.13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정연구원, 고양시민 안전의식 실태 조사 보고서 발표
市 안전 정책-서비스 인지도 약 68.3%가 잘 모른다 응답
미세먼지, 싱크홀, 이륜차 사고, 자동차 사고順 위험 우려
고양시정연구원은 고양시민들을 대상으로 안전의식 수준을 측정하고 위험요인별 안전도 인식, 안전문화운동에 대한 인식 등을 조사하고 이에 대한 제도적 개선 방안을 제시한 2019년 ‘고양시민 안전의식 실태 조사 및 안전문화 조성 방안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고양시민 안전의식 실태조사는 2019년 9월부터 10월까지 약 한 달간 시행됐으며 현재 시민안전지킴이로 활동하고 있는 302명 등을 포함하여 고양시에 거주하거나 근무하는 일반 시민 1,051명이 참여했다.
조사 결과, 고양시민들은 고양시의 안전 수준에 대해 5점 만점 기준 3.1점 수준으로 평가하여 고양시가 안전 수준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할 필요성을 제시했으며, 고양시의 안전 정책 및 서비스에 대한 이해도 및 인지도 측면에서도 약 68.3%가 잘 모른다고 응답하여 안전 정책의 실효성을 제고할 필요성이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각종 위험 요인들을 교통안전, 사회재난, 자연재난, 치안범죄, 신종위험 등 5개 분야 24개 세부 유형으로 구분하여 위험 정도를 평가하도록 조사한 결과, 고양시민들은 미세먼지(69.2%), 싱크홀(48.5%), 이륜차 사고(46.8%), 자동차 사고(40.4%), 환경오염(39.7%), 보행자 사고(35.8%), 노후건물 안전(32.6%) 순으로 위험도가 높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산동구와 서구, 덕양구 등 지역별 비교 결과에서는 공통적으로 교통안전, 사회재난, 신종위험, 치안범죄, 자연재난의 순으로 위험 우려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으나 성별 비교 결과에서는 모든 재난 유형에 대해 남성보다 여성의 우려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연구보고서에서는 미세먼지, 싱크홀, 전염병·감염병, 환경오염 등 과 같은 재난 유형의 경우 일반적으로 개인이 통제할 수 없다고 느끼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에 대한 두려움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며 정부 차원에서 해결해주길 기대하는 정도 또한 높게 나타나는 것으로 진단했다. 또한 고양시 차원에서 이러한 각 재난 유형에 대응하는 정책을 마련하는 동시에 시민들의 일상생활에서 높은 수준의 안전 의식과 안전문화가 생활화될 수 있도록 안전교육의 내실화 등을 포함한 안전문화운동의 활성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현재 고양시는 안전문화운동의 일환으로 안전교육, 안전훈련, 안전홍보, 시민안전지킴이 구성 및 운영 등을 수행하고 있으며 내년도에는 찾아가는 안전교육서비스 확대, 이동형 안전교육체험버스를 통한 고양형 배움터 사업 등을 추진 중에 있다.
이정철 고양시정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연구보고서를 통해 실제로 안전문화운동이나 안전교육 참여에 대해 긍정적인 의사를 지닌 시민들의 비중이 60% 내외인 것으로 나타날 정도로 교육 참여에 대한 관심도를 확인할 수 있는 만큼 고양시에서는 시민들의 안전 의식 수준을 높이고 안전 중심의 사회문화를 조성할 수 있도록 몸으로 체득하는 현장 중심의 교육, 실기와 실습 위주의 체험형 교육, 연령별·생애주기별 맞춤형 교육 등 교육 콘텐츠를 다양화 및 내실화 하는 노력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보고서에서는 국내외 사례 비교를 통해 각 재난유형별 대응 방안을 제안하는 한편, 고양시 안전문화운동 활성화 방안으로 △고양시 차원의 안전교육 전문가 양성 및 인력 풀 구성 △안전문화 캠페인 확대, 안전 문화 공모전 및 관련 어플 보급 등 안전 홍보 수단의 다각화를 통한 안전 홍보 강화 △신종위험 대응·대비 훈련 등의 안전 훈련 강화 △안전문화운동 기본계획 수립 및 관련 조례 제정 등을 통한 법적·제도적 기반 개선 등을 제안했다. 고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