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평·계양구도 지역화폐 도입…추가 캐시백은 없어
인천 부평·계양구도 지역화폐 도입…추가 캐시백은 없어
  • 연합뉴스
  • 승인 2020.01.13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e음 전자상품권 이미지[인천시 제공]

인천시 부평구와 계양구가 추가로 인천시 지역화폐 'e음카드'(이음카드) 플랫폼과 연계한 지역화폐를 출시한다. 13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부평구와 계양구는 지역화폐를 출시하기 위해 올해 구 예산으로 각각 7억8천300만원과 5억500만원을 반영했다. 두 지자체는 올해 3월쯤 각각 '부평e음'과 '계양e음'이라는 이름으로 지역화폐를 출시할 예정이다. 이들 지자체는 지역 화폐 발행을 위해 마련한 예산으로 소상공인들의 카드 수수료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인천시가 이음카드 사용자에게 제공하는 캐시백 이외에 일반 매장에 적용되는 추가 캐시백은 제공하지 않을 계획이다. 시는 월 30만원(결제액 기준) 이하 사용자에게는 결제액의 4%, 월 30만원 초과 50만원 이하 사용자에게는 결제액의 2%를 캐시백으로 지급하고 있다. 부평구는 다만 이음카드 사용자에게 자발적으로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혜택+가맹점'을 대상으로만 2% 수준의 추가 캐시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들 지자체는 당초 일반 매장에도 적용되는 추가 캐시백을 제공할 계획이었으나 지역화폐 캐시백을 통일한다는 지난해 인천시 지침에 따라 캐시백 제공을 위한 예산은 확보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부평구와 계양구가 지역화폐를 출시하면 인천 지역 기초자치단체 10곳 가운데 5곳이 이음카드와 연계한 지역화폐를 도입하게 된다. 올해 중 인천시 중구와 옹진군도 추경 예산을 확보해 이음카드와 연계된 지역화폐를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hong@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