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가게 양주시 1호점 ‘덕화원’현판식
백년가게 양주시 1호점 ‘덕화원’현판식
  • 김한구 기자
  • 승인 2019.10.31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장 잠재력이 높은 숨어있는 백년가게 적극 발굴 지원”

 

양주시는 지난 30일 덕정동 소재 중식당인 ‘덕화원’에서 백년가게 양주시 1호점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현판식에는 김대순 양주시 부시장, 백운만 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 황미애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지역본부장, 관계공무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백년가게는 어려운 시장상황에도 불구하고 30년 이상 명맥을 유지하며 오래도록 고객의 꾸준한 사랑을 받는 도소매, 음식점 중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실시하는 총 3단계의 평가에서 그 우수성과 성장가능성을 높게 평가 받은 점포이다.
백년가게로 선정된 업체에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서 맞춤 컨설팅과 교육을 비롯해 금리우대, 온ㆍ오프라인 홍보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백년가게 양주시 1호점으로 선정된 덕화원은 1967년 화교출신의 장영란 창업주가 덕정역 앞이 황무지였던 시절부터 영업을 시작해 47년간 꾸준한 사랑을 받아 온 정통 중화요리 전문점이다.
창업 이래 항상 신선한 재료와 차별화된 소스, 정성스런 조리법으로 양주시민뿐만 아니라 타 지역에서 방문하는 많은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 양주의 대표 맛집으로 유명하다.
시 관계자는 “양주시는 앞으로도 성장 잠재력이 높은 숨어있는 백년가게를 적극 발굴해 지원하는 등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성공모델을 확산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주/김한구 기자 hgkim3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