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평온의 숲 장례식장’운영 협약 해지 조치
용인‘평온의 숲 장례식장’운영 협약 해지 조치
  • 오용화 기자
  • 승인 2019.09.23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영업체 간부 횡령·배임
용인시, 도시공사에 지시

 

용인시는 내부 부정으로 물의를 일으킨 이동읍 용인 평온의 숲 장례식장 및 판매시설 운영업체 J사와의 협약을 해지할 것을 20일 도시공사에 지시했다. 
이는 J사 임원들이 횡령ㆍ배임으로 실형 확정돼 시의 명예를 손상시킨 데 따른 조치다.
J사는 2013년부터 용인 평온의 숲 시설 중 장례식장ㆍ식당 등을 위탁받아 운영해왔으나 지난 2017년11월17일 간부 2명이 운영비 4억3천여만원을 횡령한 죄로 기소됐다. 
지난 3월25일 2심에서 간부A는 징역 1년 집행유예 3년, 간부B는 징역 10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이들은 각각 200시간의 사회봉사도 선고받았다.
시 관계자는 “운영업체 부정행위로 시설 운영에 차질을 빚어 시민들에게 죄송하며 앞으로 보다 더 투명하고 정확하게 관리해 시민들이 믿고 찾을 수 있는 장례시설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지난 2013년부터 화장시설ㆍ봉안시설 등 장사시설 운영을 도시공사에 위탁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도시공사가 J사에 장례식장ㆍ식당 등 판매시설을 재위탁해 운영하고 있다.
한편, J사는 2009년 어비2리 주민 31명이 설립한 법인으로 2022년1월까지 장례식장과 식당 등의 판매시설 운영권을 갖고 있다.
용인/오용화 기자 oyh@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