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복합문화 융합단지' 다음 달 착공
의정부 '복합문화 융합단지' 다음 달 착공
  • 연합뉴스
  • 승인 2019.09.15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상 절차 늦어져 예정보다 넉달가량 지연
주주 일부 변동…입주 시설도 변경 가능성
의정부 복합문화 융합단지 조감도[의정부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 복합문화 융합단지 조감도[의정부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문화, 쇼핑, 관광, K-POP(케이팝)을 한 곳에서 즐기는 경기도 의정부 복합문화 융합단지가 다음 달 첫 삽을 뜬다. 지난 6월 착공할 예정이었으나 보상 절차가 늦어져 넉달가량 미뤄졌다. 의정부시는 다음 달 중순 복합문화 융합단지 착공식을 연다고 15일 밝혔다. 이 단지는 산곡동 62만1천㎡에 조성된다. 의정부시와 민간이 공동 개발, 총 3천824억원이 투입된다. 이를 위해 YG엔터테인먼트 등 단지에 들어설 6개 업체가 41%, 의정부시가 34%, 금융권 3곳이 20%, 포스코건설이 5% 등의 지분을 출자, 특수목적법인(SPC)인 '의정부 리듬시티'를 설립했다. 부지 조성은 2021년 마무리되며 이후 문화, 쇼핑, 관광, 케이팝 시설이 자체 계획에 따라 들어선다. 이곳에는 YG엔터테인먼트의 케이팝 클러스터, 어린이 인기 애니메이션 캐릭터인 뽀로로 테마 랜드, 가족형 호텔, 신세계 프리미엄 아웃렛 등이 예정됐다. 시행사인 의정부 리듬시티는 올 초 보상 절차를 진행, 6월까지 마무리한 뒤 곧바로 착공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일부 주민들이 토지와 지장물 보상가 등에 문제를 제기, 개발 반대에 부딪혀 사업이 주춤했다. 양측은 협상을 벌여 지난 5월 보상가와 이주 대책 등에 합의했고, 본격적인 보상 절차도 진행됐다. 그런데도 보상 신청률이 낮아 착공하지 못했다. 현재 62% 수준이다. 의정부시는 "아직 보상금이 지급되지 않아 일부는 불안감 때문에 추이를 지켜보느라 보상 신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달 중 보상 신청이 많이 늘어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의정부 리듬시티 주주 가운데 금융권의 변동 등 내부 사정으로 보상금 심사가 늦어졌다. 주주 변동은 처음이 아니다. 애초 대우건설이 의정부 리듬시티 설립에 참여했으나 출자를 포기해 지난 3월 포스코건설로 변경됐다. 입주 시설이 변동될 가능성도 있다. YG엔터테인먼트가 경찰 수사로 어려움을 겪는 데다 신세계 프리미엄 아웃렛 역시 입주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애니메이션 캐릭터인 뽀로로 역시 인기가 예전 같지 않다. 의정부시 관계자는 "일단 다음 달 중순 부지 조성을 시작할 계획"이라며 "이 과정에서 일부는 공모 절차를 진행, 입주 시설이 변경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kyoon@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