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장관 임명, 민주주의 사망” 이언주의원 삭발 단행
“조국 장관 임명, 민주주의 사망” 이언주의원 삭발 단행
  • 광명/박교일 기자
  • 승인 2019.09.10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10일 오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와 대국민 사과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삭발하고 있다.

 

이언주 의원(광명 을 무소속)은 10일 오전 10시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문재인 정부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으로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사망했다” 며 기자회견과 삭발식을 가졌다.
이날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86운동권 세력들은 평등과 공정을 앞에 내세우며 자본주의를 비판했지만 특권과 반칙을 통해 자본주의 꼭대기까지 올라가며 국민들로부터는 성공의 사다리를 빼앗은 위선자들” 이라고 비판하며 “국민의 절반이 반대하는 조국 후보자를 장관으로 임명하며 수구세력이자 국가파괴세력의 민낯을 드러냈다”고 밝혔     다.
이언주 의원은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이다. 시민단체사회와 정치권이 함께 투쟁할 것을 제안하며 저도 작은 밀알이 되겠다”며 기자회견을 마친 직후 ‘조국 임명 규탄’ 삭발식을 단행했다. 
광명/박교일 기자 park8671@hyund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