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라리아 주의보
말라리아 주의보
  • 안성기 기자
  • 승인 2019.08.12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김포 등 매개 모기 밀도 급증

 

올해 법정 전염병인 말라리아 매개 모기의 밀도가 지난해보다 급증한 것으로 나타나 야외활동 때 주의가 요구된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4∼7월 파주와 김포 등 7개 시·군을 대상으로 모기 밀도를 조사 분석한 결과 채집된 모기 중 말라리아 매개 모기인 얼룩날개모기류의 비율이 크게 늘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채집한 얼룩날개모기류는 전체 모기 1만1천844마리 중 2천726마리로, 23%가량을 차지했다.
그러나 올해는 전체 채집 모기 1만7천715마리 중 6천769마리가 얼룩날개모기류로 약 38%를 차지했다.
연구원은 평균 최저기온이 1도 올라가면 얼룩날개모기류 개체 수가 28.3∼38.3마리씩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했다.기온 상승에 따른 매개 모기 증가와 함께 말라리아 환자 수 역시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개 시·군의 말라리아 감염환자 1천57명을 분석한 결과 7월이 24.9%로 가장 환자가 많았으며 6월 21.3%, 8월 21.1%, 9월 11.4%. 5월 11.0% 등 순으로 나타나 기온이 높은 시기에 발병이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다.
윤미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여름 휴가철 말라리아 위험지역에 거주하거나 방문할 때 모기 기피제나 모기장을 적절히 사용하고, 특히 모기가 흡혈하는 시간대인 저녁부터 새벽까지 외출을 자제하고 부득이 외출할 때는 긴 옷을 입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파주/안성기 기자 asg@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