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도시철도 빠른개통 협조 요청
김포도시철도 빠른개통 협조 요청
  • 박경천
  • 승인 2019.07.16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하영 시장 등 김현미 국토부장관 면담

정하영 시장과 김두관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김포갑)이 15일 국회 김두관 의원 사무실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김포도시철도가 빠른 시간 내에 개통될 수 있도록 국토부의 조정과 협조를 요청했다.
김 장관과의 면담에는 고용석 국토교통부 철도안전정책관과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이 함께 했다.
정하영 시장은 그동안 김포도시철도 추진과정에 대해 설명한 후 "국토부의 추가검증 요구에 따라 불가피하게 도시철도 개통연기를 발표했다"며 "안전에 부족한 게 무엇이 있는지 꼼꼼하게 검증하겠다. 김포시민의 10년 숙원사업인 만큼 하루라도 빠른 시일 내에 개통될 수 있도록 행정절차 기간을 단축해 달라"고 국토부의 협조를 요청했다.
김두관 의원은 "김포도시철도가 지난해에 이어 두 번씩이나 개통이 연기돼 시민들의 불만이 크다"며 "검증 과업 선정과 관계자 간 문제점 공유 및 해결에 집중하기 위해 국토부 2차관 주관으로 테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또 “안전하고 빠른 개통을 위해 국토교통부가 책임지고 적극적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하고, 한국철도기술연구원장에게도 "안전성 검증을 위해 현장대응 검증팀이 상주하면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김현미 장관은 "검증결과에 대한 행정절차는 빨리 할 수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시민 안전이 최우선이기에 원인분석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국토부의 입장을 전했다.
김 장관은 이어 "검증과정을 주관할 테스크포스(T/F)팀은 김포시 주관으로 국토부 담당자를 비롯해 한국안전공단, 철도기술연구원, 김두관 의원실이 참여해 구성하는 방안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용석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테스크포스(T/F)팀과 관련 "단기간에 깔끔하게 마무리 되려면 전문가들이 현장에 모여 수시로 회의하고 검토해야 한다"며 "김포도시철도사업단 내에 대책본부를 설치하면 국토부에서 직원을 파견하겠다"고 말했다.
김포/박경천 기자 pgc@hyundai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